'그날들' 윤지성 "섬세하게 공부, 연기 성장할 것"
'그날들' 윤지성 "섬세하게 공부, 연기 성장할 것"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2.2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씬플레이빌)
(사진=씬플레이빌)

 

[뷰어스=손예지 기자] 뮤지컬 '그날들'로 공연계에 데뷔하는 가수 윤지성이 연기 성장을 위해 섬세하게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지성은 최근 '그날들'에서 무영 역을 맡은 선배 배우 오종혁, 온주완과 매거진 ‘씬플레이빌’ 3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는 작품 속 ‘무영’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배우 오종혁, 온주완, 윤지성으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각기 다른 체크무늬 수트를 착용하고 댄디(Dandy)한 면모를 보여주는 한편, 진한 블루톤의 수트 속에 노 셔츠 차림의 개인 컷은 옴므파탈의 느낌이 물씬 감돈다.

'그날들' 초연부터 올해 공연까지 모든 시즌에 ‘무영’ 역으로 출연한 오종혁은 “이제 무영을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오종혁을 보여준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그 정도로 닮아간다. 무영 덕분에 성격도 많이 유연해진 것 같다.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어떻게 하면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런 걱정이 사라졌다. 오랫동안 만들어온 오종혁만의 무영을 더 깊게 소화하려고 한다. 그게 나의 몫”이라는 철학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자유로운 영혼 ‘무영’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온주완은 “무영의 기준점은 그의 친구이자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정학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학 역의 배우 네 명이 가진 각기 다른 색에 따라 무영도 변해야 한다. 가령 이필모 정학과는 조금 빠르게, 엄기준 정학과는 리듬감을 싣는 식으로 호흡에 변화를 주려고 한다. 하루하루의 무대가 정말 소중하다. ‘오늘도 새롭게 하자’고 다짐한다. 노력은 배신 안 한다는 걸 믿는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날들'을 통해 뮤지컬 무대에 데뷔하는 윤지성은 “작은 부분부터 하나씩 분석한다. 디테일하게 공부하다 보면 연기도 조금씩 성장할 것 같다. 내가 생각하는 무영은 마냥 유쾌한 사람은 아니다. 짤막한 대사들에서 그가 과거에 아픔을 겪었다는 걸 알려준다. 그럼에도 내색하지 않고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다. 무영의 모습에 공감된다. 나도 자신보다는 남을 챙기는 게 편한 성격이다. 뮤지컬 '그날들'은 윤지성의 ‘처음’이기 때문에 평생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뮤지컬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오는 5월 6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
 

손예지 기자 yeyegee@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