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의 발뺌…"5.18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 안했다"
전두환의 발뺌…"5.18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 안했다"
  • 서주원 기자
  • 승인 2017.05.18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상황을 전한 회고록이 논란이다. (사진=SBS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 회고한 내용이 새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발간한 회고록을 통해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회고록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민간인 학살은 없었다. 발포 명령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무기를 탈취하고 군인들을 살해한 행위를 민주화운동으로 볼 수 없다"고도 썼다.

이같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내용은 1982년 보안사령부에서 발간한 '제5공화국 전사(前史) 기록과는 판이하다. 해당 자료에는 "계엄군의 자위권 행사 문제는 그 회의에서 자동적으로 결정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회의에는 전두환을 비롯한 군 주요 지휘부가 참석했다. 합수본부장 겸 보안사령관이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를 주도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이유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 1997년 대법원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내란목적살인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서주원 기자 viewers@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