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중 눈물 쏟은 강기정 의원 ‘뭉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중 눈물 쏟은 강기정 의원 ‘뭉클’
  • 서주원 기자
  • 승인 2017.05.1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중 눈물을 쏟았다. (사진=연합뉴스TV)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연신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포착 돼 이목을 끌었다.

강기전 전 의원은 18일 제 37주년 광주 국립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말하는 동안 두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등,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자주 포착됐다.

강기전 전 의원은 대표적인 학생운동가 출신으로 전남대 재학 시절 삼민투 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중 5.18 진상규명을 요구하다가 8년의 실형을 받기도 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왜곡 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기도 하면서‘임을 위한 행진곡’제창을 계속해서 정부에 건의해왔다.

한편, 강 전 의원은 지난해 2월 25일 테러방지법 본회의 처리 저지를 위한 야당의 필리버스터 9번째 주자로 나서 “이 자리가 몸싸움했던 자리가 아닌, 날을 새가면서 토론할 수 있었던 자리가 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제가 꼭 한 번 더 이 자리에서 부르고 싶은 노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라고 말한 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목놓아 부르기도 했다.

서주원 기자 viewers@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