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앵무새] 정신 차리세요, 인간은 지배자가 아닙니다
[책 읽는 앵무새] 정신 차리세요, 인간은 지배자가 아닙니다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2.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문다영 기자] 우리는 태어나고 살아가고 죽는다. 이 과정에서 터전을 잃는 이들은 극히 드물다. 내전이 벌어지고 있는 국가에서는 난민이 생겨나지만 국내에 한정지었을 때 갑자기 자유를 빼앗기고 자신이 살던 곳으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에 처해지는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이것만으로도 다행인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동물들의 사정은 인간과 같지 않다. 에릭 바튀는 그림책 '내일의 동물원'을 통해 현재의 터전에서는 본래 타고난 생명으로서의 자유를 누리지 못하고, 그렇다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수도 없는 절망적인 동물들을 조명한다. 

실제로 동물원의 동물들은 죽음을 맞고 나서야 자유를 되찾게 된다. 이 책에서 동물원 관리인과 수의사 잭은 두 가지 길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첫째는 동물들이 살아가기 적합한 환경을 위해 현재 존재하는 동물원을 어떤 곳으로 만들어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다. 둘째는 인류가 다른 생물 종에 대해 지금과 같은 인식과 시스템이 아닌 전혀 다른 새로운 세상에 대한 전망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것이다.

(사진=봄볕)
(사진=봄볕)

 
지구는 어느 한 종이 다른 종을 지배하며 살아가는 세상이 아니라 다양한 생명이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라는 이 책은 아이 뿐 아니라 어른에게도 묵직한 메시지를 전한다. 모든 생명들이 자유롭고 건강하게 행복을 누리며 살 수 있는 내일의 세상을, 과연 만들 수 있을까? 

부적절한 환경에서 제대로 된 보살핌을 못 받고 갇혀있는 동물들은 너무나 많다. 머뭇거리는 사이 관심이 닿지 않는 곳에서 더 많은 동물들은 이유를 모르고 죽어가고 있다. 꿈꾸는 내일의 세상에 대한 희망을 담은 '내일의 동물원'은 작가인 에릭 바튀의 생동감 넘치는 색감으로 더욱 생생한 작품이 된다. 작가는 화려한 원색을 각 장면마다 배치해 강렬한 인상을 주는 동시에 감동을 전한다. 에릭 바튀 지음 | 봄볕

문다영 기자 dayoungmoon@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