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있지(ITZY)로 다시 한 번 걸그룹 평정 나선 JYP
[현장에서] 있지(ITZY)로 다시 한 번 걸그룹 평정 나선 JYP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9.02.1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있지(사진=이현지 기자)
있지(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한수진 기자] JYP가 있지(ITZY)로 다시 한 번 걸그룹 평정에 나섰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있지 데뷔 앨범 ‘IT'z Different’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있지는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에 이어 네 번째로 선보인 걸그룹이다. 멤버는 유나, 류진, 채령, 리아, 예지로 총 5명으로 구성됐다. 팀명은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지녔다.

류진은 트와이스 다음으로 JYP에서 데뷔하는 소감에 대해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그 명성에 흠 가지 않도록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해서 예지는 “아무래도 ‘괴물 신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 있지가 여러분이 원하는 모든 걸 원하는 걸 갖고 있다는 뜻인데 그 수식어 맞게 모든 걸 다 갖춘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혔다.

데뷔 타이틀곡 ‘달라달라’는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모은 퓨전 그루브 사운드와 당당한 메시지가 어우러져 경쾌하면서도 패기 넘치는 분위기를 안긴다.

정식 데뷔에 앞서 지난 11일 ‘달라달라’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한 있지는 신인으로썬 이례적인 성과를 거뒀다. 뮤직비디오 공개 24시간여 만에 1400만뷰를 돌파한 것이다. K팝 데뷔 그룹의 뮤직비디오가 24시간 내에 1000만뷰를 돌파한 것은 있지가 처음이다.

이에 대해 류진은 “과분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관심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있지(사진=이현지 기자)
있지(사진=이현지 기자)

 

있지 멤버들의 이력도 화려하다. 예지는 최근 SBS ‘더 팬’에 출연해 화려한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고, 류진은 JTBC ‘믹스나인’에 출연해 여자부문 1위에 오르며 양현석으로부터 “JYP에 있는 것이 아깝다. 뺏어오고 싶을 정도”라고 극찬 받은 멤버다. 채령은 걸그룹 아이즈원 채연의 쌍둥이 자매로 출중한 춤 솜씨를 자랑한다. 과거 SBS ‘K팝스타’에 이어 엠넷 ‘식스틴’에 출연한 바 있다. 유나는 빼어난 외모로 엠넷 ‘스트레이 키즈’에 등장한 이력이 있다.

멤버들은 방송 출연 전과 달라진 점에 대해 실력을 꼽았다. 채령은 “‘K팝스타’와 ‘식스틴’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지금 그때보다 외모도 실력도 더 성숙해지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류진은 “‘믹스나인’이라는 프로그램이 끝난 후 연습생으로 돌아갔다. 이후 실력 상승에 중점을 두고 연습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있지는 정식 데뷔 전부터 그룹명과 멤버 구성 발표만으로도 국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지대한 관심을 모았고, 일본 포털 사이트에서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또 미국 매체 빌보드로부터 “JYP가 새 걸그룹 ITZY를 발표했다”고 조명 받았다. 전 세계 SNS 채널 트위터 월드 트렌드 1위도 차지했다. 정식 데뷔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있지가  트와이스에 이어 대세 걸그룹 바통을 이어나갈 지 주목된다.

있지(ITZY)의 데뷔 싱글 앨범 'IT'z Different'는 12일 오후 6시 발매된다.


뷔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

한수진 기자 han199131@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