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맘충 등 혐오단어 일갈..시의성까지 담았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맘충 등 혐오단어 일갈..시의성까지 담았다?
  • 김현 기자
  • 승인 2019.02.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뷰어스=김현 기자]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가 엄마가 된 이영애(김현숙)의 현실성 짙은 육아 이야기를 담아내며 또 한 번 순항했다.

지난 8일 tvN 새금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가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선 이영애가 남편인 승준(이승준)을 따라 시골 생활을 하며 나홀로육아에 진을 빼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이 나간 후 영애의 현실적인 육아 모습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영애는 아이가 보채 결국 큰일을 보는 순간까지 젖을 물리는 가하면, 아이를 안고 서서 대충 끼니를 때우거나, 아이가 잠들고 나서야 밀린 집안일을 하는 등 종일 육아에 시달렸다. 얼굴에 피곤함이 가득했다. 우리네의 엄마들과 꼭 닮아있는 모습이다.

특히 보석(정보석)과 대립하는 모습에서 ‘맘충’과 같은 혐오단어를 일갈하는 대사로 이목을 끌었다. 보석이 영애에게 “이러니까 맘충 소리를 듣지”라고 하자 분노한 영애는 택시까지 타고 쫓아가 “아저씨는 뭐 하늘에서 뚝 떨어졌느냐. 아저씨도 엄마 품에서 시도 때도 없이 빽빽대다가 어른 된 거다. 엄마들이 애기를 얼마나 힘들게 키우는데 어따 대고 맘충? 그딴 막말을 하냐. 그렇게 살지 마라”고 일갈했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는 엄마들의 설움과 애환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많은 시청자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