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탐정,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가 뼈아픈 상처만...男 잠재적 범죄자 취급?
유흥탐정,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가 뼈아픈 상처만...男 잠재적 범죄자 취급?
  • 김현 기자
  • 승인 2019.02.0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화면 캡처)
(사진=JTBC 화면 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유흥탐정 운영자가 경찰에 붙잡혔음에도 불구하고 그 화두는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유흥탐정 운영자는 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거래한 혐의로 체포됐다. 

유흥탐정은 일정의 금액을 지불하면 애인, 배우자 등이 유흥업소에 드나들었는지 기록을 확인해주는 홈페이지다. 허가되지 않은 판도라의 상자와 같은 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흥탐정은 입소문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내 리뷰 등을 타고 널리 퍼졌다. 리뷰를 보면 유흥탐정을 통해 믿었던 이가 신뢰를 저버렸다는 것에 상처 받은 이들 또한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남성들은 유흥탐정을 두고 개인정보 유출 등에서 더 나아가 모든 남자들을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하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