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주방' 강호동X이혜정 만났다
'모두의 주방' 강호동X이혜정 만났다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2.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올리브)
(사진=올리브)

 

[뷰어스=손예지 기자] 올리브 소셜 다이닝 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이 강호동과 이혜정의 만남 사진을 공개했다.

'모두의 주방'은 최근 SNS를 통해 핫한 반응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식문화 트렌드 '소셜 다이닝' 예능으로, 초면에 만난 사람들과 함께 요리하고 음식을 먹으며 소통하고 친해지는 프로그램. 2018년 12월 29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 강호동, 이청아, 광희, 곽동연, 미야와키 사쿠라(아이즈원)가 출연하며 식문화 트렌드를 보여주는 한편,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해 연말을 훈훈하게 만든 힐링 프로그램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뜨거운 성원 속 정규 편성되어 돌아온 '모두의 주방'은 강호동, 이청아, 광희, 곽동연, 미야와키 사쿠라가 지난 파일럿에 이어 호흡을 맞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단 한 회만으로도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던 이들이 다시 만나 선보일 케미스트리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오는 24일 첫 방송을 앞두고 '모두의 주방' 제작진이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강호동과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함께 주방에 있는 모습. 두 사람이 같이 있는 것만으로 궁금증이 증폭된다. 공개된 사진은 강호동이 일식에 이어 한식을 제대로 배워보고자 이혜정을 만난 날로, 한식 요리 두 가지를 전문적으로 배웠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한식에서는 '간 맞추기'가 중요한 만큼, 강호동은 이혜정으로부터 조미료를 적절히 섞어 간 맞추는 꿀팁을 전수받았다고 전해져 더욱 기대감이 모인다. 또한 뉴욕 미슐랭 레스토랑의 셰프에게서는 양식을 배웠다고 전해져 관심이 증폭된다.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실제 선보이는 음식까지 직접 배운 강호동은 이로써 일식, 한식, 양식을 모두 섭렵한 셈이다.

한편, '모두의 주방' 입성 전후 변화한 이청아의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도 공개됐다. 원래 낯을 많이 가리고 내성적인 성격이었다는 이청아는 '모두의 주방'을 만난 뒤 첫 만남부터 목 푸는 노래, 일명 '창'을 선보이는 반전 매력을 뽐낸다. 또한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먹는 모습과 사쿠라와 일본어로 대화하는 적극적인 면모가 이목을 사로잡는다. 정규 편성된 이후 이청아가 새롭게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모두의 주방' 제작진은 "요리를 배우는 시간이 늦은 시간인데도 불구하고 강호동은 열정과 노력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배우고 있다. 일식에 이어 한식, 양식까지 차례로 접수한 강호동이 '모두의 주방'에서 선보일 요리 솜씨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모두의 주방'은 오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시청자를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yegee@nat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