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잭더리퍼’ 스테파니, 첫 공연부터 터졌다..호평 세례
뮤지컬 ‘잭더리퍼’ 스테파니, 첫 공연부터 터졌다..호평 세례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9.01.2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테파니 SNS)
(사진=스테파니 SNS)

 

[뷰어스=한수진 기자] 스테파니가 뮤지컬 ‘잭 더 리퍼’ 첫 무대에서 찬사를 받았다.

스테파니는 지난 26일 뮤지컬 ‘잭 더 리퍼’ 10주년 기념 공연 무대에 올랐다. 스테파니는 글로리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스테파니가 연기하는 글로리아는 엄기준, 최성원, 정동하, 환희, 켄이 연기하는 다니엘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당찬 여인으로 극 중 스토리텔링에 있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핵심 인물이다.

뮤지컬 ‘미인’, ‘오! 캐롤’에서 극찬을 받으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진 스테파니는 두 작품 이외에도 연극 ‘인간’,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등을 통해 퍼포먼스와 연기력을 모두 갖춘 뮤지컬배우로 성장했다.

또한 이런 스테파니의 결점 없는 완벽한 연기력에 뮤지컬계에서는 그녀에게 끊임없는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스테파니는 “10년 동안 꾸준히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잭 더 리퍼’에서 글로리아 역을 맡게 되어 영광이다. 첫 공연을 무사히 마친 만큼 앞으로도 글로리아와 다니엘이 보여주는 치열한 사랑을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첫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월 7일에 데뷔 5000일을 맞이할 만큼 스테파니에게 남다르게 느껴질 2019년 시작이 뮤지컬배우로서의 찬사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만능엔터테이너로서의 활약이 주목된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