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SBS 금토극 포문 여는 ‘열혈사제’, 묵직한 웃음의 자신감
[현장에서] SBS 금토극 포문 여는 ‘열혈사제’, 묵직한 웃음의 자신감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1.2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열혈사제’가 SBS 첫 금토극으로 나서면서 예능과 경쟁한다. 이에 드라마는 ‘사제’라는 소재와 웃음 뒤 남는 묵직한 주제로 시청자에 다가서겠다는 각오다.

SBS 새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이명우 PD 기자간담회가 2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컨퍼런스룸에서 열렸다. 

‘열혈사제’는 분노조절장애를 앓고 있는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과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 구대영(김성균)이 중대한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서스펜스 범죄 수사 드라마다.

드라마에는 ‘귓속말’ ‘펀치’ ‘너희들은 포위됐다’ ‘무사 백동수’ 등을 연출한 이명우 PD와 ‘김과장’ ‘블러드’ ‘굿닥터’ 등을 쓴 박재범 작가가 합을 맞춘다.

이명우 PD는 “박재범 작가는 코믹물에 특화되어 있다. 내가 그간 했던 드라마들이 사회, 정치 이슈를 무게 있게 다뤘다면, 박 작가는 ‘김과장’처럼 라이트하고 코믹한, 다른 방법으로 풍자하는 데 강화되어 있는 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야기하고자 하는 건 똑같고 풀어가는 방식이 다른 상태였다. 지난해 7월 처음 만나 서로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고 캐스팅하는 과정, 작품을 수정하면서 서로 어떤 걸 좋아하고 어떤 걸 할 수 있겠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특히 캐스팅을 통해 (작품의) 색깔이 많이 달라져서 톤을 맞추는 데 신경 썼다”고 말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이 PD와 박 작가는 김남길을 두고 한 번에 ‘오케이’ 사인을 던졌다. 이 PD는 “연출자나 작가나 캐스팅을 할 때 적합도와 함께 드라마에서 무엇을 강조할 것인가 등을 생각하는데 사제 역할 캐스팅에는 이견이 없었다”면서 “‘열혈사제’는 코믹물이다 보니 주인공이 전달해야하는 묵직한 주제를 코믹하게 잘 풀어나갈 수 있는 유연성 있는 배우를 생각했다. 김남길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현장에서 카메라로 찍어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코믹함이 10배 이상 뛰어나더라. 그래서 현장이 무척 재미있다. 항상 웃고 있다”고 밝혔다.

이 PD는 김성균 캐스팅과 관련해서도 “(구대영은) 극에서 코믹의 또 다른 큰 파트를 맡아야 하는 역할이고, 김성균은 코믹한 모습과 서늘한 이미지가 공존하는 사람이다. 또 (극본을 수정하면서) 김성균에게 부산 사투리를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더니 하루 생각한 뒤 그렇게 하겠다고 하시더라. 나중에 들어보니 사투리 쓰는 연기를 그만 하고 서울말 쓰는 배역을 하고 싶었다고 하더라. 덕분에 캐릭터가 더 풍성해지고 재밌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하늬는 김남길과 김성균 사이에서 악역으로 나서며 중심을 잡는다. 이 PD는 이하늬에 대해 “이하늬가 연기하는 박경선 검사 역시 드라마가 진행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우리 드라마는 서술 방식이 무거운 정공법이라기보다 변칙에 가깝다. (그래서) 코믹한 전개로 표현을 잘 전달할 수 있는 배우가 누구일까 제일 많이 고민했다”면서 “또 시청자들이 봤을 때 밉지 않아야 했다. 박경선 검사는 악역이지만 러블리하게 보여야했다. (그런 면에서) 이하늬는 밝고 건강하고 푼수미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열혈사제’는 제목에서도 드러나듯 ‘사제’라는 직업을 다루고 있다. 최근 자주 등장하는 소재이자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에 관해 이 PD는 “기획될 때는 사제에 관한 드라마가 없었는데 나중에 사제에 관한 작품들이 나오더라. 하지만 기존에 다루던 사제의 이야기와 우리의 이야기는 근본적인 방향과 역할도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예민할 수 있는 사항들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주제이긴 하다.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 ‘혹시나 잘못하면 종교를 비하하게 되거나 본의 아니게 어떤 실수로 인해 누군가 상처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 조심스럽게 카톨릭 측에 대본을 오픈했다. 검토를 신중히 하고 나서 ‘이 정도면 좋겠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적극적인 지원도 해주시고 있다. 명동성당도 처음으로 촬영 오픈을 해주신 거라고 하더라. 다만 그쪽에서 원하는 것은 ‘(허구가 사실처럼 비춰질 수 있는 게 드라마이다 보니) 카톨릭과 관련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서 현실과 너무 똑같이 하지 말아달라고 말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반면 드라마는 묵직한 주제를 던지면서도 ‘코믹극’을 표방한다. 직선적으로 어두운 내용을 전하는 게 아니라 웃음 뒤 남는 무언가를 전하겠다는 포부다.

이 PD는 “대사 패러디, 어디서 봤을 법한 유명한 영화의 장면을 쓰고 있다. 오마주와 패러디임을 정중하게 밝힌다”고 드라마의 포인트를 알렸다.

아울러 시청자가 어떻게 작품을 바라봤으면 좋겠냐는 질문에는 “드라마에는 사회에 이슈를 던져서 조금이라도 세상을 좋게 만드는 기능도 있겠다. 하지만 ‘열혈사제’가 다루려고 하는 이야기는 국민 모두가 알고 있고 고쳐지기를 염원하는데 여러 기득권에 의해 바뀌고 있지 않은 세상을 향한 한 마디의 외침에 관한 것이다”라면서 “웃으며 작품을 보며 하나라도 가슴에 남는 게 있으면 좋겠다는 게 나의 출사표다”라고 답했다.

특히 ‘열혈사제’는 SBS가 내세우는 첫 금토극이라는 부담 또한 안고 있다. 최근 SBS는 오는 2월 9일 종영하는 ‘운명과 분노’를 끝으로 주말드라마를 폐지한다. 이로써 ‘열혈사제’는 오는 2월 6일부터 같은 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하는 tvN ‘진심이 닿다’와 더불어 비드라마 부문인 각종 예능과 경쟁하게 됐다.

이런 부담에 대해 이 PD는 “꼭 그래서만은 아니지만 금, 토요일 시간대 특성을 고려해봤는데 ‘열혈사제’는 가족오락물로서 적합하겠다는 판단을 했다.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낄낄대며 웃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고 각오를 전하면서 “다만 드라마이다 보니 어느 정도 톤을 유지해야 해서 어느 정도까지 해야 하는지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열혈사제’는 오는 2월 15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