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21주차"…조수애♥박서원 2세 소식, 결혼 한 달 만
"임신 21주차"…조수애♥박서원 2세 소식, 결혼 한 달 만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1.1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남편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와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현재 임신 5개월이다.

18일, 서울 중앙대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이 관계자는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어떤 이유로 입원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21주차"라고 전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한 달 여 전인 지난해 12월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두산그룹 박용만 회장 장남인 박서원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임신 21주차라면 결혼 전 새 생명을 품게 됐다는 말이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린 까닭에 결혼 발표 당시에도 속도위반한 것 아니냐는 말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기도 했던 터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13살 차로 지난해 11월 20일 결혼을 발표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박서원 대표와 결혼발표 직전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고 JTBC를 퇴사해 더욱 화제가 됐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