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박석민 선수, 후배들 위해 1억원 상당 물품 기부 “따뜻한 마음 배우는 기회 되길”
NC 박석민 선수, 후배들 위해 1억원 상당 물품 기부 “따뜻한 마음 배우는 기회 되길”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1.1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엔씨문화재단 제공)
(사진=엔씨문화재단 제공)

[뷰어스=곽민구 기자] NC 다이노스 박석민 선수가 후배들을 위해 1억원 상당의 야구용품을 기부했다.

NC 다이노스 박석민(34) 선수가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과 함께 연고지역에 위치한 8개 중학교 야구부 창원신월중, 마산동중, 마산중, 합천야로중, 김해내동중, 양산원동중, 거제외포중, 울산제일중에 1억원 상당의 야구용품을 지원했다.

엔씨문화재단은 “이번 기부는 프로야구 선수로서 지역 야구 발전에 보탬이 되기 위한 박석민 선수의 자발적 의사로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엔씨문화재단은 NC 다이노스의 모기업 엔씨소프트가 야구단과는 별개로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세운 비영리·공익 재단이다.

마산중학교 배형렬 감독은 "선수들이 꼭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준 박석민 선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박 선수를 본받아 우리 선수들도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박석민 선수는 앞서 2016년 형편이 어려운 모교 후배 야구선수들에게 2억여원을 기부한 적이 있다. 또 2017년에는 양산 밧줄 추락사 유가족에 1억원을 기부하고 NC 홈경기에 초청해 아픔을 위로했다. 작년에는 마산 용마고, 김해고, 양산 물금고 야구부에 1억원 상당의 용품을 지원했다.

박석민 선수는 "내 기부로 후배들이 물질적인 이익을 얻기보다 따뜻한 마음을 배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성인이 되었을 때 내가 했던 것처럼 다음 후배들에게 따뜻함을 이어서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특히 기부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꾸고 조금 더 활성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도 힘닿는 데까지 계속 주변에 따뜻함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