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훈련 NO” 노선영, 욕설+훈련 훼방 ‘따돌림 주범’ 지목…진흙탕 공방 시작?
“같이 훈련 NO” 노선영, 욕설+훈련 훼방 ‘따돌림 주범’ 지목…진흙탕 공방 시작?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9.01.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뉴스 캡처/ 채널A 뉴스A 캡처)
(사진=SBS 뉴스 캡처/ 채널A 뉴스A 캡처)

[뷰어스=나하나 기자] ‘따돌림 주범’으로 큰 비난을 받았던 김보름의 저격 포인트는 노선영이었다.

김보름은 11일 방송된 채널A '뉴스A 라이브'에서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따돌림 논란’에 반박을 하며 “노선영이 내게 욕설과 막말을 하고 훈련을 방해했다”고 힘들었던 지난 시간을 토로했다.

이날 김보름은 따돌림의 주범은 자신이 아닌 노선영임을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노선영의 주장을 전면적으로 반박하는 내용이었다.

앞서 노선영은 지난해 평창올림픽 출전 전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12월 10일 월드컵 4차 시기 이후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팀추월 남녀 대표팀은 단 한 차례도 함께 훈련하지 않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노선영은 “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 주도로 이승훈 정재원 김보름 3명이 태릉이 아닌 한체대에서 따로 훈련을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소외된 선수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나머지 선수들은 제대로 손발을 맞춰볼 기회가 없어지면서 희생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울분을 토한 바 있다.

김보름과 노선영 중 누구의 말이 진실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김보름의 공개 저격에 노선영이 또 다시 반격을 가한다면 진흙탕 싸움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나하나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