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극한직업’, ‘치느님’만큼 강력한 맛…이병헌표 말맛 코미디
[현장에서] ‘극한직업’, ‘치느님’만큼 강력한 맛…이병헌표 말맛 코미디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9.01.1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남우정 기자] '극한직업'이 '치느님'만큼 강력한 웃음으로 한 방을 터트린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극한직업’ 언론시사회에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이병헌 감독이 참석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스물' '바람 바람 바람' 등으로 말맛 코미디를 보여준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이병헌 감독은 "코미디에서 대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고 생각한다. 이번엔 작가님이 있다. 이번에 각색하면서 생각한 것은 배선영 작가에게 지지않겠다는 생각을 하고 했다"고 밝혔다. 

마약반 5인방은 극강의 케미스트리를 발휘한다. 만년 반장인 고반장 류승룡을 비롯해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은 최강의 조합을 보여주며 웃음을 터트린다. 특히 이하늬는 욕설과 액션을 소화하고 진선규는 '범죄도시'와는 완벽하게 다른 캐릭터를 보여준다. 

이하늬는 "실제론 저렇게 욕은 못 한다. 근데 그런 면이 내 안에 있나 보다(웃음) 사실 첫 영화를 ‘히트’라는 작품을 했는데 파이터 역할이었다. 그럼에도 이번에 액션을 하면서 정말 힘들었다. 캐릭터는 나랑 맞닿아 있는 부분이 많아서 자연스럽고 풀어지는 연기들이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진선규는 "‘범죄도시’라는 영화가 잘 되기도 하고 그 사이에 뜻하지 않을 정도의 사랑을 받았다. 나의 대표작이 ‘범죄도시’라는 수식어가 있어서 ‘극한직업’을 선택할 때 너무 하고 싶었다. 코미디를 처음 하는 것이라서 너무 하고 싶었다. 원래 나와 비슷한 느낌이다"고 전했다. 

'극한직업'은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하게 됐다.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서 배우들은 '웃음'을 선사하고 싶다는 강력한 의지를 전했다. 

이병헌 감독은 “처음부터 웃음을 생각했다. 웃음의 의미가 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전작들과 결이 다르지만 이번 영화에서 많이 웃어줬으면 한다. 내 영화를 볼 때 웃지 못하고 조마조마하다. 그래서 전작들보단 편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남우정 기자 ujungna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