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하프·성형부터 스폰까지 해묵은 說에도 당당 
하연수, 하프·성형부터 스폰까지 해묵은 說에도 당당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9.01.0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연수 SNS)
(사진=하연수 SNS)

 

[뷰어스=나하나 기자] 하프를 비롯해 숱한 논란에 시달려왔던 배우 하연수가 어김없이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복수의 매체들에 따르면 하연수는 8일 서울 삼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지난해 SNS 게시물로 불거진 '욱일기 해프닝'에 대해 "사실이 아니므로 숨길 필요 없다"고 답했다.

하연수는 데뷔 후 신비로운 이미지와 개성미 넘치는 외모로 세간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만큼 하연수를 바라보는 곱지 않은 시선도 적지 않았다. 이에 하연수의 SNS에서는 종종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 때마다 줄곧 당당한 태도로 맞섰다. 

하연수의 이 같은 태도는 데뷔 때부터 일관됐다. 2013년 Mnet '몬스타'로 드라마 신고식을 치른 하연수는 당시 enews24와 인터뷰에서 "이유 없이 누구를 싫어할 수는 있을 것 같지만, 정말 없는 이야기들을 하면 너무 속상하다"며 "시간이 날 때 기사를 검색해보고 댓글을 보는데 입에 담지 못할 말들이 많다"고 토로했다.

"성형했다는 건 기본이고 스폰서가 있다는 말들도 있다"며 조목조목 따졌다. 하연수는 "내가 얼굴로 밀어붙일 수 있는 마스크도 아니어서 굳이 성형한다고 더 예뻐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실 회사에서도 도움을 많이 주시고 저 자신도 노력하고 있는데 모든 성과가 스폰서가 있기 때문이라는 말도 안 되는 말도 정말 답답하다"며 근거 없는 루머를 유포하는 악성 댓글 작성자들을 꼬집었다.

나하나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