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기 아줌마, 죽음 원인 ‘오리무중’…생전 눈 못감고 눈물 ‘줄줄’
선풍기 아줌마, 죽음 원인 ‘오리무중’…생전 눈 못감고 눈물 ‘줄줄’
  • 윤슬 기자
  • 승인 2018.12.18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 씨가 사망했다. (사진=캡처)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 씨가 사망했다. (사진=방송캡처)

 

[뷰어스=윤슬 기자]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 씨가 향년 57세로 사망했다.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얼굴이 부풀어 올라 이른바 ‘선풍기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게 된 한혜경 씨는 각종 방송을 통해 사연을 알리며 대중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선풍기 아줌마’는 당초 예뻐지고 싶어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하지만 이 수술이 불법이었던 게 불행의 발단이었다. 선풍기 아줌마는 각종 부작용을 받다가 결국 자신이 직접 주사를 투여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선풍기 아줌마는 2014년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불법 시술사를 다시 찾아갔더니 실리콘이 아닌 뭔가를 삭히는 주사를 넣어줬고, 상태가 호전돼 계속 같은 주사를 맞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얼굴이 커질수록 더 강해보이는 느낌이었다. 나중에는 약을 구해서 직접 넣었다. 처음에는 좋은 약을 구해서 넣었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공업용 실리콘을 넣게 됐고 피부가 망가지기 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연이 알려지고 난 뒤 여러 방송에 출연해 사람들의 응원을 받게 된 선풍기 아줌마는 여러 차례 수술을 통해 건강을 되찾는 듯했다. 못다 이룬 가수의 꿈도 다시 준비하려고 했다. 하지만 너무 잦은 수술 탓에 선풍기 아줌마는 각종 후유증을 겪어야 했다. 

당시 MBC ‘사람이다Q’에 출연한 선풍기 아줌마는 얼굴 크기는 예전보다 작아졌지만, 눈이 아예 감기지 않고 계속 눈물을 흘리는 상태였다. 또 입 아래쪽 근육이 굳어져 입을 벌리거나 표정을 짓는 것조차 힘들어졌다. 이에 환청까지 다시 시작돼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 뒀다고. 

이후 소식이 잠잠하던 선풍기 아줌마는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윤슬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