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공연] 가족에 가장 소홀했던 당신에게
[금주의 공연] 가족에 가장 소홀했던 당신에게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8.12.1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HJ컬처)
(사진=HJ컬처)

[뷰어스=문다영 기자] 올해가 기울어간다. 한 해를 정리하는 움직임이 분주한 가운데 밖으로만 눈을 돌리고 살아온 것은 아닌지 돌아보면 어떨까. 가족과 마주한 시간이 많았는지, 가족을 어깨에 짊어지거나 등 뒤에 놓고 지내온 시간이 많았는지 한번쯤 곰곰이 생각해 볼 때이기도 하다. 가족 구성원 중 가장 대화하기 힘든 아버지와 아이들. 이들이 함께 무대 위 세상에 빠져들고 도란도란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행복한 마무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 대화가 부족한 요즘, 아버지와 아이를 위한 공연을 준비했다.

(사진=공연 포스터)
(사진=공연 포스터)

■ 아이와 함께, 환상의 세계로

아버지와 아이의 대화는 점점 줄어든다. 아버지는 일상의 쳇바퀴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아이들은 자신들의 일정을 소화하기에도 바쁜 하루다. 어쩌다 함께 할 수 있는 저녁마저 거실에서 서로의 얼굴보다 TV를 바라보는 시간이 많다면 공연장으로 갈 것을 권한다.  

가족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로 목걸이가 언제나 옳아요'는 고전명작소설 세 작품을 하나의 이야기로 꾸린 작품이다. 크리스마스마다 회자되는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선물'과, 기드 모파상의 '목걸이', 안데르센 '영감이 하는 일은 언제나 옳아요' 등이 한 데 어우러져 새로운 이야기로 재탄생한다. 오는 22일 오후 3시와 7시 금나래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오페레타 뮤지컬 '판타지아'는 산타마을에 침입해 스노우볼을 훔쳐 달아난 악당 블랙을 찾기 위해 주인공 롬바와 여섯 명의 악기들이 힘을 합쳐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다. 20인조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오페라와 뮤지컬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오는 15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 공연.

(사진=공연 포스터)
(사진=공연 포스터)

■ 아버지란 존재의 의미

아버지란 존재는 세대가 바뀌고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도 여전히 먼 존재로 인식된다. 아버지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연극 두 편을 소개한다. 

연극 '아부지'는 젊었던 시절 사랑했던 그 사람, 나를 지켜주던 똑똑하고 건강했던 우리의 아버지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약해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가족간에 일어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를 '치매'라는 소재와 함께 풀어낸 작품이다.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치매라는 병으로 자신을 잃어가는 정호와, 그의 곁을 지키는 희주와 가족들의 이야기가 관객에게 깊은 여운을 전한다. 오는 30일까지, 윤당아트홀 1관서 공연.

연극 '아버지의 선물'은 세상과의 소통, 배려와 사랑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한적한 농가에 사는 70대 노인이 저승사자에게 양해를 구해 40일간의 시간을 얻는다는 설정이다. 그가 시간을 구한 이유는 아들 때문. 그는 가족의 소중함을 모르고 다혈질인 막내아들의 성격을 고치기 위해 마지막 시간을 할애한다. 21일부터 26일까지 소월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문다영 기자 dayoungmoon@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