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거액빚 굴레에 갖힌 ‘아역’ 딜레마
김민희 거액빚 굴레에 갖힌 ‘아역’ 딜레마
  • 윤슬 기자
  • 승인 2018.11.2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희, 어린 시절 거액빚 고백
김민희 거액빚 갚느라 고생 많이 했다 토로 (사진=KBS 캡처)
김민희 거액빚 갚느라 고생 많이 했다 토로 (사진=KBS 캡처)

 

[뷰어스=윤슬 기자] 아역스타 김민희가 상상초월의 고통을 털어놨다. 

김민희는 2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어린나이에 '똑순이'로 스타가 된 후 한 두 달에 학교를 한 번 갔고 오히려 학교를 가는 악몽을 꿨다는 털어놨다. 이 고백은 아역 배우로서 쉽지 않은 생활이 있었다는 걸 드러낸다. 그래서 아역 배우에게 더욱 마음이 쓰인다고. 

이날 김민희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버지가 국회의원 보좌관을 하셨는데 어마어마한 빚을 남기고 돌아가셨다”라고 털어놨다.

김민희는 빚을 갚느라 고생을 많이 했면서 “화려한 시절에 난 빚을 갚느라 힘들었었다”라고 고백했다.

김민희는 1978년 아역 배우로 데뷔, 드라마 ‘달동네’의 열연으로 지금까지 ‘똑순이’라는 애칭으로 불려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어린 나이에 스타가 됐지만 순탄치 않았던 삶은 김민희의 입을 통해서 전해진 바 있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때 김민희는 “사춘기 때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어서 유학도 가봤다”고 털어놨다. 미국에서 ‘똑순이’가 아닌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는 사실에 행복했다고. 

현재 엄마가 된 김민희는 이젠 딸에 대한 걱정을 하는 나이가 됐다. 그는 “나에 대한 악플에 딸이 힘들어한다”고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