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생방송급 韓 시스템에 일갈 "넷플릭스, 불량품 생산 안해"…'화유기' CG 방송사고와 상반
'킹덤' 생방송급 韓 시스템에 일갈 "넷플릭스, 불량품 생산 안해"…'화유기' CG 방송사고와 상반
  • 김현 기자
  • 승인 2018.11.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킹덤' 예고편 캡처)
(사진='킹덤' 예고편 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김은희 작가와 넷플릭스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드라마 '킹덤'이 CG의 기술력에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8일(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킹덤'이 언론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드라마 '킹덤'은 장르물에 특화된 김은희 작가의 대본을 어떻게 영상으로 표현할 지 벌써부터 시선이 쏠리고 있다.

특히 김성훈 감독은 기술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넷플릭스의 자존심은 불량품을 만들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이 정도면 괜찮아'라며 넘어갔던 부분들을 넷플릭스는 모두 챙겨주고 책임졌다. 국내 영화보다 CG작업시간이 2~3배 더 걸렸다. 우리는 창작에만 집중하면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콘텐츠 제작시스템은 여전히 생방송 급으로 진행되는 우리나라 제작 현실에서는 꿈같은 이야기다. 우리나라의 경우 빠듯한 CG 작업시간은 결국 초유의 방송사고를 유발했다. 
지난 2017년 tvN '화유기'에선 방송 2회만에 CG처리가 되지 않은 화면이 그대로 전파탄 것. 드라마 전개상 요괴들의 모습이 화려하게 구현되어야 했다. 그러나 화면에서 보여진 것은 판타지 대신 CG작업이 전혀되지 않은 블루스크린 화면이 등장했다. 결국 이날 방송을 중간에 종료되면서 논란이 됐고 이후에도 제작 시스템 개선의 목소리는 지속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