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미나 심경고백, ‘리얼’ 증명
황미나 심경고백, ‘리얼’ 증명
  • 김현 기자
  • 승인 2018.11.0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미나 심경고백, 김종민에 진심 털어놨다

(사진=TV조선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화면 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연애의 맛’ 황미나가 심경고백을 했다.

황미나는 지난 8일 방송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100일 계약 연애의 끝을 앞둔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황미나는 자신을 서운하게 만들었던 김종민의 말들을 지인에게 털어놨다.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생일 상을 차려줬는데 ‘고맙다’는 말보다 ‘미안하다’고 하더라. 나 혼자 너무 앞서갔나, 정말 남자친구 아닌지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지 헷갈린다“고 말했다.

황미나는 김종민이 연예인이기 때문에 더 혼란스러움을 느끼고 있었다.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한 것. 이에 대해 황미나는 “일단 계약 연애라는 가정 하에 만난 건데 정말 좋아지면 만나는 거 아니냐. 그런데 오빠는 연예인이고 나와 입장이 다를 수도 있겠구나 싶다”면서 “어느 정도 선이 있는 거 같고, 나를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심경고백을 했다.

이후 황미나는 김종민을 만났고, 어색한 기류를 자아냈다. 결국 황미나는 자신이 느꼈던 심경을 모두 김종민에 터놨다. 하지만 이를 들은 김종민은 ‘좋냐 아니냐’가 아닌, “괜히 네가 상처되면 안 되니까”라며 한 발짝 물러나 황미나를 눈물 짓게 했다.

이어 마음을 추스른 황미나는 “100일이 지났는데 그럼 우리 헤어지는 거냐”고 다시 한 번 김종민의 진심을 확인하고자 했다. 그러나 김종민은 황미나의 심경고백에도 “모르겠다. (제작진에) 물어봐야 하나?”라는 폭탄 발언을 던졌다. 

한편 황미나의 심경고백에 다소 소극적으로 대응했던 김종민은 천명훈과 만나 또 다른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