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성난 황소’, 마동석표 호쾌한 액션이 터진다
[현장에서] ‘성난 황소’, 마동석표 호쾌한 액션이 터진다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11.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남우정 기자] 일명 ‘MCU’,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성난 황소’로 펼펴진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성난 황소’ 언론시사회에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박지환, 김민재, 김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성난 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지난해 마동석표 코믹 액션을 볼 수 있었던 ‘범죄도시’를 떠올리게 한다. 마동석은 ‘성난 황소’에서도 호쾌한 액션을 펼친다. 

마동석은 “액션은 캐릭터와 드라마에 걸맞는 게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무술 감독이 디자인을 잘 해줬다. ‘성난 황소’에서 조금은 변주된 통쾌한 액션을 보여주려고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특히 ‘범죄 도시’에서 마동석과 호흡을 맞췄던 박지환이 함께했고 김민재도 합류해 마동석과 콤비 플레이를 펼친다. 영화의 무게감을 덜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민재는 “현장에서 이 이야기가 가지고 있는 개성과 힘이 있었다. 거기에 매료가 됐다. 애드립을 많이 하진 않았지만 자유롭게 연기를 했다. 마동석이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줬다. 억지스럽게 다가는 걸 두려워했다”고 말했고 박지환은 “마동석, 김민재 선배와 대본에 주어진 상황에서 어슬렁거렸다. 그 안에서 예상하지 못한 생각이 터져 나왔는데 그걸 작품이 해가 되지 않는 한에서 연기 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납치범 역의 김성오는 ‘아저씨’에 이어 또 한번 강렬한 악역 연기를 펼친다. 김성오는 “‘성난 황소’ 처음 대본을 보고 기태 역을 어떻게 표현할지 김민호 감독과 대화를 했다. 대본 안에서 좀 더 이 납치범 역할을 생동감 있게 표현해 낼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오랜 현정 경험 끝에 ‘성난 황소’로 장편 영화 데뷔를 하게 된 김민호 감독은 마동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민호 감독은 “7~8년 전에 ‘돈이냐 사랑이냐’라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그걸 보고 나서 순간적으로 든 생각이 납치범이 만약에 돈을 주면 어떻게 될까였다. 물질적인 것에 흔들리지 않는 한 남자의 순수한 순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성난 황소’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