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문학평론가 김윤식 교수 별세, 남긴 저서만 200권
1세대 문학평론가 김윤식 교수 별세, 남긴 저서만 200권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8.10.2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뷰어스=문다영 기자] 한국문학의 거목, 1세대 문학평론가 김윤식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가 25일 오후 7시30분쯤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김윤식 교수는 '한국문학의 산증인'으로 불린 인물이다. 말 그대로 한평생 한국문학 역사를 연구하고 현장에서 작품을 읽고 비평하는 등 우리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그가 쓴 학술서, 비평서, 산문집, 번역서 등 저서만도 무려 200여 권에 달할 정도다.

고인은 1936년 경남 김해군 진영읍 사산리에서 태어나 서울대 사범대 국어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국어국문학과에서 전임강사·조교수·부교수·교수로 2001년까지 30여년 간 후학 양성에 힘써왔다.

생전 누구보다도 발 빠르고 폭넓고 깊이 있게 읽어내고 비평하면서 독보적인 문학평론가로 명성이 자자했다. 수십년간 쉬지 않고 문예지에 발표된 거의 모든 소설 작품을 읽고 월평(月評·다달이 하는 비평)을 쓰기도 했다. 무엇보다 젊은 평론가들에게도 벅찬 일을 80세를 넘긴 나이까지 해냈다는 점에서 문학을 향한 그의 열정을 느낄 수 있다. 원로였음에도 신인 작가들에게까지 관심과 애정을 기울인 진짜 대가다.

2000년까지 무려 100권을 낸 고인은 이듬해 교수 정년퇴임을 기념해 그간 쓴 책들의 서문을 모은 '김윤식 서문집'을 출간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2017년까지 50여 권을 더 써내며 '김윤식 서문집' 개정증보판을 내기도 했다. 이 책에 따르면 그가 남긴 저서는 단독 저서 159종(개정증보 9종 포함), 역서 7종(개정판 1권 포함), 편저 28종, 공저 15종(개정 2종 포함) 등에 달한다. 

고인은 2001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됐고, 예술원 문학분과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2001)과 은관문화훈장(2016)을 받은 바 있다.

문학관련 수상 내역은 현대문학신인상, 한국문학 작가상, 대한민국문학상, 김환태평론문학상, 팔봉비평문학상, 편운문학상, 요산문학상, 대산문학상, 만해대상(학술 부문), 청마문학상 등이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차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