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리섬’ 변요한X공승연이 전하는 힐링 메시지
‘별리섬’ 변요한X공승연이 전하는 힐링 메시지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10.2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남우정 기자] 변요한과 공승연이 힐링 조합을 완성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영화 ‘별리섬’ 특별상영회에 변요한, 공승연, 정윤석, 배종 감독이 참석했다. 

‘별리섬’은 스펙 충족 꿀알바를 찾아 별리섬으로 들어온 신입 영어 강사 한기탁(변요한)이 3년차 베테랑 수학 강사 정석(공승연)과 함께 개성 강한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단편영화다. 교육 환경이 열악한 중학생들에게 대학생 강사를 선발해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교육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배종 감독은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장편영화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래서 거절할 생각을 했는데 이야기를 듣다가 마음이 바뀌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이 무기력하고 열패감에 사로잡혀있는 시절이다. 드림클래스로 강사를 하고 있는 분들의 인터뷰를 보는데 가슴이 뜨거워졌다. 이 친구들에게서 에너지를 느껴서 나도 모르게 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웰컴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로 특유의 따뜻함을 보여줬던 배종 감독이 이름을 바꾼 후 처음 선보이는 작품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종 감독은 “불어 발음과 비슷하다. 활동명을 바꾸고 처음으로 만든 영화다. 그래서 데뷔하는 기분이 든다. 이름과 함께 이 영화도 잔잔하게 사람들의 가슴에 온기라도 줄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단편영화에서 활약을 했던 변요한은 오랜만에 ‘별리섬’을 통해서 단편영화로 돌아왔다. 브라운관에서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던 공승연은 첫 영화로 ‘별리섬’을 선택했다. 

변요한은 “드라마가 끝난지 얼마 안됐을 때 시나리오를 봤다. 단편영화를 다시 하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였다. 가볍게 읽었던 시나리오가 몇 번 읽었을 때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했다. 연기적인 것을 떠나서 메시지를 내가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사실 어머니가 교육자셨다. 그래서 공감하면서 연기를 했다. 연기하면서 더 고충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공승연은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천재 감독님과 첫 영화를 하게 돼서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짧은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별리섬’은 배종 감독 특유의 따뜻함과 유머가 담겨 있다. 휴먼 드라마지만 중간 중간 공포와 코미디 요소가 더해져 극의 재미를 더했다. 

배종 감독은 “이 이야기의 내용만 보면 단편에 어울리지 않는 이야기다. 사람과의 관계가 발전되는 과정을 보여줘야 해서 단편의 아이디어로 극복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가장 주안점을 둔 것은 각 개인이 가지고 있는 순수함과 향기를 어떻게 끄집어낼까 고민했다. 그 감정으로 느낄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별리섬’은 25일 오후 12시 온라인상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