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복귀, 대중 마음 돌릴까
[현장에서]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복귀, 대중 마음 돌릴까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10.2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노윤정 기자] ‘시간이 멈추는 그때’가 김현중을 둘러싼 논란을 극복하고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까.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연출 곽봉철·극본 지호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자 곽봉철 PD와 배우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가 참석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을 가진 문준우(김현중)와 그 시간 안으로 들어온 한 여자 김선아(안지현)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연출은 맡은 곽봉철 PD는 작품에 대해 “판타지 장르 안에 우리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소하게 담아내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초인적인 능력을 가진 주인공을 내세워 미스터리하고 몽환적인 사랑 이야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터. 하지만 작품 자체보다 김현중의 출연으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것 역시 사실이다. 김현중은 지난 4년 간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과 폭행, 유산, 사기 및 명예훼손 등의 쟁점을 두고 법정다툼을 벌여왔다. 민·형사 소송 모두 김현중의 승소로 끝났지만 재판 결과와 상관없이 김현중은 사생활을 둘러싼 논란을 겪으며 이미지가 크게 추락했다. 때문에 그동안 쉽게 대중 앞에 나서지 못했던 바, 공식석상에 나선 것도 이날 제작발표회가 4년 만에 처음이다.

오랜만에 대중 앞에 선 김현중은 조심스럽게 복귀 소감을 전했다. 긴장된 모습으로 마이크를 잡은 김현중은 “예상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는 말씀 먼저 드리고 싶다. 4년 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서 어떤 말로 사죄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는 말보다는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좀 더 사람다운 모습을 보여드리며 보답하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작품에 대한 이야기가 주가 돼야 했지만 이날 행사에서는 김현중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김현중 역시 질문 하나하나 조심스러우면서도 진솔한 답변을 이어갔다. 김현중은 활동을 하지 못했던 지난 4년에 대해 '힘들고 외로웠던 시간'이라고 회상하며 "어떻게 하면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러던 와중에 우연히 인교진 선배도 만나게 되고 주변에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귀를 닫지 않고 여니까 격려해주는 이야기가 조금씩 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마음의 문도 열리고 나 혼자 고민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다시 음악도 해야겠다, 드라마도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은 미래는 어떻게 될지 모르니 '오늘 하루가 너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즐겁게 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아이에게 어떤 아버지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아직은 내가 아이를 볼 수 없는 입장이다. 볼 수 있는 기회가 없다. 그냥 내 위치에서 아이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이것밖에 없다. 어떤 말도 아이에게 상처가 될 테니 말을 아끼고 싶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이날 곽봉철 PD는 김현중을 둘러싼 논란이 있었음에도 캐스팅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김현중이 캐릭터에 가장 어울리는 적임자라는 자신감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멈추는 그때’가 넘어야 할 가장 큰 산은 아이러니하게도 주인공 김현중을 둘러싼 부정적 여론이다. 과연 ‘시간이 멈추는 그때’가 김현중에게 쏠린 차가운 시선들을 극복하고 작품 자체로 평가 받을 수 있을까. 24일 오후 11시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