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앵무새] 돈이 저절로 쌓이는 마법이 대체 뭘까
[책 읽는 앵무새] 돈이 저절로 쌓이는 마법이 대체 뭘까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8.10.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문다영 기자] 돈이 알아서 쌓이는 인생은 얼마나 행복할까. 우리는 가족 중 누군가 큰 병을 앓을 때, 결혼 등 대사를 앞뒀을 때, 혹은 직장을 그만두고 싶을 때 돈에 얽매인 인생을 한탄하기 마련이다. 만일 이런 상황에서 돈이 알아서 착착 쌓여준다면 그 선택에 고민이 조금 더 덜어질 것은 자명한 일이다. 

'4개의 통장' 저자인 고경호는 15년간 직접 실천해왔던 재무 설계 비법과 포트폴리오 운영 전략을 평범한 직장인도 활용할 수 있도록 써내려간 '돈의 마법'을 출간했다. 대화체로 구성된 이 책은 두 살 자녀를 둔 평범한 30대 외벌이 직장인 이혁 과장이 경제적 자유를 얻기 위해 재무설계사 K에게 돈 관리 방법을 배우는 과정을 담았다. 이혁이 K와 함께한 100일의 재테크 수업을 통해 꾸준히 쌓으면 어느 순간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돈의 마법을 깨닫게 되는 이야기를 통해 평범한 월급쟁이가 진정한 부자로 거듭나는 방법을 설파한다.

(사진=영상 캡처)
(사진=영상 캡처)

지인의 소개로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는 재무설계사 K를 만난 이혁은 단순히 돈을 많이 벌면 행복해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에서 벗어나, 삶의 목적과 우선순위를 되짚어 보게 된다. K는 이혁과 그의 아내 박미래에게 돈에 미혹되는 삶에서 벗어나 돈을 부리는 사람이 되기 위한 재무 설계 방법과 마법의 복리효과를 활용한 실질적인 돈 관리 노하우를 하나씩 전수한다. 이 과정에서 이혁은 단 3개월 만에 월 10만 원에 불과하던 저축액을 월 120만 원으로 늘렸고, 자녀교육자금과 노후자금, 내 집 마련 계획을 세우고 투자포트폴리오를 완성한다. 

저자는 15년간 수많은 고객의 재무 상담을 해오면서 돈을 많이 버는 사람보다 꼭 필요한 소비를 하고 제대로 모으는 사람이 훨씬 더 빨리 경제적 자유를 얻는다고 거듭 강조한다. 더불어 돈은 자신을 다룰 줄 모르는 사람의 손에 결코 오래 머물지 않는다고 조언한다. 돈을 관리하는 습관은 하루아침에 완성되지도 않고, 있던 습관을 바꾸려고 해도 쉽게 바꾸기 어렵다. 그러나 저자는 목적의식을 가지고 반복적인 실천으로 몸으로 체험하고 습득하고, 체계적인 재무 설계를 통해 삶의 우선순위를 단계별로 실현해나간다면 돈의 마법을 볼 수 있다고 자신한다. 고경호 지음 | 한빛비즈

(사진=한빛비즈)
(사진=한빛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