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문학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가끔 난 행복해'
북유럽 문학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가끔 난 행복해'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8.10.1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민음사)
(사진=민음사)

[뷰어스=문다영 기자] 북유럽 문학을 이끄는 중견작가, 옌스 크리스티안 그뢴달이 '가끔 난 행복해'로 국내에 첫 인사를 건넸다.

그뢴달은 북유럽에서 가장 비중 있는 순문학 중견 작가다. 덴마크 영화아카데미 영화감독으로 일하다 1985년 문단에 데뷔했다. 이후 스무 편이 넘는 장·단편과 에세이를 써왔다. 여러 해외 문학상을 휩쓴 실력파다.

그의 작품들 중 국내에 첫 소개되는 '가끔 난 행복해'는 2017년 발간된 작가의 최신작이다. 

노년의 여인이 회상하는 삶과 상실, 사랑을 섬세하게 묘사하며 인생의 쓴맛, 이후의 치유에 대해 조명한다.

빈민가에서 미혼모 엄마와 쓸쓸히 자란 엘리노르는 유쾌한 남자 헨닝과 결혼하고, 우연히 알게 된 게오르그-안나 커플과 이웃이 되기에 이른다. 그러던 어느 날 어느 날 함께 떠난 휴가에서 엘리노르 남편 헨닝과 친구 안나는 스키장 눈사태로 세상을 떠나고 만다. 그러나 고통의 죽음 뒤에 죽은 두 사람이 몰래 만난 사이였다는 충격적 사실이 자리하고 있다. 남은 엘리노르와 게오르그는 서로가 동시에 겪은 상실과 배신의 고통을 위로하며 이후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노력한다.

그간 국내에 소개돼 온 북유럽 대중 소설과 범죄 소설 이외에 북유럽 문학의 새로운 흐름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옌스 크리스티안 그뢴달 | 민음사 | 164쪽 | 1만 2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