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창궐’, 조선판 좀비떼의 등장
[현장에서] ‘창궐’, 조선판 좀비떼의 등장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10.1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남우정 기자] '창궐'이 조선판 크리쳐물의 새 장을 연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된 영화 ‘창궐’ 언론 시사회에 현빈, 장동건, 조우진, 이선빈, 김성훈 감독이 참석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공조'로 호흡을 맞춘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다시 호흡을 맞춰서 화제를 모았다. 

김성훈 감독은 "“궁안에서 일어나는 크리쳐물을 떠올리다가 야귀라는 것을 생각하게 됐다. 기본적으로 액션이 있고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오락영화를 만드는 걸 좋아한다. 가볍게 즐기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창궐'의 또 다른 주인공은 야귀다. 야귀는 현대판 좀비를 떠오르게 하는 비주얼과 액션으로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여기에 현빈을 비롯한 배우들의 스타일리시한 액션이 쾌감을 준다. 

야귀떼와 대결신을 찍은 현빈은 "정말 힘들었다. 근데 반복을 하다 보니까 나중엔 검술이 늘었다. 힘들다기 보단 긴장하면서 촬영했다. 야귀 분들이 특성상 입이 앞으로 나와 있는데 검술이 거리가 계산되어 있지 않으면 부상이 될 수도 있다. 그래서 신경쓰면서 촬영을 했다"고 전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나 현 시국을 떠오르게 하는 대사나 장면 등이 눈에 띄었다. 이에 대해 김성훈 감독은 메시지를 전하기 보단 오락 영화의 의미를 강조했다. 

김성훈 감독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기에 그런 부분에서 동떨어질 순 없을 것 같다. 영화를 목적으로 만들어가는 것에 대해선 부담스럽다. 마지막 이미지는 기획 때부터 떠올렸던 것"이라며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서 배우 모두가 대단한 노력을 했다. 그게 잘 모아질 수 있도록, 목적에 치우치지 않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