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백종원 언급, 무례한 표현?
황교익 백종원 언급, 무례한 표현?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8.10.1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교익 백종원 언급, '무례한 표현' 비판받는 이유?
| 황교익 백종원 언급, 처음이 아니다?

(사진=EBS 방송화면)
(사진=EBS 방송화면)

 

[뷰어스=나하나 기자]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강연 중 요리연구가 백종원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황교익은 11일 방송된 EBS 1TV ‘질문있는 특강쇼-빅뱅’에 출연해 ‘맛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황교익은 짠맛, 매운맛, 단맛의 관계성을 설명했다. 그 중에서도 단맛에 대해서는 “과한 당 섭취는 몸의 균형을 깨트릴 수 있다”고 했다.

 “태어날 때부터 당에 절어, 몸에서는 당을 요구하는데 바깥에서는 엄마든, 텔레비전이든 모두가 ‘안 돼’라고 한다.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이다.

시청자들이 문제삼은 대목이 여기서 나왔다. 황교익이 이어 "그런데 텔레비전에서 ‘조금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넣어"라고 한 것. 그러면서 “괜찮아유~”라는 충정도 사투리도 구사했다.

충청도 출신의 백종원은 과거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 쿡방을 진행하며 설탕을 즐겨사용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일부 시청자는 황교익이 백종원을 저격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만일 백종원을 의식한 발언이 맞다면, '뚱뚱한 아저씨'라는 표현이 무례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황교익은 이른바 '뚱뚱한 아저씨'에 대해 “스트레스를 풀어줄 구세주가 나온 것이다. 이제껏 받아왔던 설탕에 대한 스트레스를 한 방에 해결해준 사람인 것이다. 공공매체를 통해서 설탕을 퍼 넣으면서 ‘괜찮아유’ 했던 사람이 있나 봐라. 최초의 사람이다. 많은 청소년이 ‘그 선생’에 대해 ’팬덤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를 이것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난 이걸 사회적 현상으로 읽는다. 난 한국인이라는 인간에 대해 글을 쓴다. 분석하고 관찰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할 때 많은 분의 기분이 언짢을 수도 있지만, 그 이야기를 해야 하는 역할이 내게 주어졌다”며 “다른 분이 안 한다. 그러면 나라도 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국민이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게 만들어야 하는 책무가 내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익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공개 비판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프로그램 내에서 백종원이 막걸리 가게 사장에게 선보인 블라인드 테스트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지적한 바. 

그러나 이에 대해 '골목식당' 제작진과 백종원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가운데, 황교익과 네티즌의 설전이 벌어졌다. 황교익이 근거가 부족한 논리로 백종원을 지적한다는 게 네티즌의 입장이며, 황교익은 자신의 의견이 타당함을 계속해 피력하는 중이다.

한편, 황교익은 tvN ‘수요미식회’에 고정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바. 현재 재정비 중인 '수요미식회'가 방송을 재개할 시 황교익의 합류가 가능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수요미식회' 제작진은 방송 재개 시점이 명확해지지 않은 상태라며 말을 아끼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