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法, 김현중 손 들어줬다… "前여친 A씨, 1억원 지급하라"
[현장에서] 法, 김현중 손 들어줬다… "前여친 A씨, 1억원 지급하라"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8.10.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배우 김현중(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김현중(사진=연합뉴스)

 

[뷰어스=손예지 기자]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前) 여자친구 A씨와의 민사소송 2심에서 승리했다.

10일 서울고등법원 제32민사부(유상재 부장판사)는 김현중에 대한 A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를 기각했다. 반면 김현중이 A씨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에 따른 위자료 소송에 대해서는 “A씨가 김현중에게 1억 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원심 판결을 따른다는 취지를 밝혔다.

앞서 A씨는 2014년 5월 김현중에게 폭행당해 유산했다며 폭행 치사 및 상해 혐의로 고소장을 낸 바 있다. 그러나 김현중과 합의 하에 취하했다가 다시 1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김현중이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면서 갈등이 격화됐다. 이와 관련 2016년 열린 1심에서 김현중이 승소했으나, A씨가 불복하면서 항소심으로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김현중과 A씨는 현재 형사소송으로도 다투고 있다. A씨가 김현중에 대한 사기미수 및 출판물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 검찰로부터 징역 1년4개월을 구형받은 상태다. 앞서 형사사건 재판부가 “민사사건 선고 판결문을 추가 자료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바. 김현중의 민사사건 승소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현중과 A씨의 형사소송 최종선고는 오는 28일 이뤄진다.

한편, 김현중은 오는 24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KBS W 새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를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