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최고의 이혼’ 차태현X배두나에 거는 기대
[현장에서] ‘최고의 이혼’ 차태현X배두나에 거는 기대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8.10.0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최고의 이혼' 차태현(왼쪽) 배두나(사진=이현지 기자)
KBS '최고의 이혼' 차태현(왼쪽) 배두나(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손예지 기자] 배우 차태현과 배두나가 시청률 늪에 빠진 KBS 미니시리즈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차태현과 배두나가 오는 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내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연출 유현기, 극본 문정민)으로 만난다.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결혼·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린다.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두 부부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에 재미와 공감을 동시에 선사한다는 포부다.

이런 가운데 5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유현기 PD를 비롯해 주연 배우 차태현·배두나·이엘·손석구 등이 참석해 작품과 캐릭터를 소개했다.

차태현은 자신이 맡은 남자 주인공 조석무에 대해 “예민하고 까칠하고 웃지도 않는 인물”이라고 했다.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어떻게 변화할지는 아직 모르겠다”면서도 “내가 여태 맡아온 캐릭터와는 결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가정적인 남편으로 잘 알려진 차태현이 결혼 생활을 고문처럼 여기는 석무를 어떻게 표현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강휘루 역의 배두나는 원작 캐릭터와 색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조금 더 다혈질이며, 이를 통해 재밌는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최고의 이혼’은 소탈한 성격의 덜렁대는 게 일상인 휘루가 석무에게 이혼을 제안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는 만큼, 이를 연기할 배두나의 존재감이 기대를 모은다

극 중 석무의 첫사랑이자 또 다른 가정을 꾸리며 사는 진유영은 이엘이 맡았다. 그는 “유영은 겉으로는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연약한 모습이지만, 남들과는 다른 이장현(손석구)과 살아가면서 참고 견디는 동시에 (가정을) 지키려는 내면의 강인함과 단단힘이 있는 여자”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설득력있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작 ‘마더’에서 강렬한 악역을 보여줬던 손석구는 ‘최고의 이혼’을 통해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그는 자신이 연기하는 이장현에 대해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이상한 캐릭터다. 속을 잘 알 수 없는 인물“이라고 했다.

KBS '최고의 이혼' 유현기 PD(왼쪽부터)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사진=이현지 기자)
KBS '최고의 이혼' 유현기 PD(왼쪽부터)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사진=이현지 기자)

 

연기 잘하기로 소문난 배우들을 한데 모은 유 PD는 ”리메이크 작품이라는 것은 원작과는 또 다른 창작물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상당 부분 각색했다. 특히 캐릭터에 입체감과 생활감을 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 중에서도 소극적이고 수동적으로 그려진 원작 여성 캐릭터들을 주관이 뚜렷한 인물로 재해석했다는 설명. 이를 기반으로 결혼이라는 제도 이전에 개인과 개인이 같이 살며 발생하는 문제, 사랑과 연대 등의 이야기를 펼친다는 설명.

이런 가운데 차태현은 캐릭터들 사이에 나타나는 케미스트리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석무가 휘루는 물론, 유영과 그의 남편 장현과도 붙는다. 듣기로는 석무와 장현의 브로맨스가 편집실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한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가 잘 돼서 연말 연기대상에서 석구 씨와 베스트커플상을 받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한편, ‘최고의 이혼’의 어깨가 무겁다. 전작 ‘러블리 호러블리’가 무려 1%대 저조한 시청률로 종영, 월화극 꼴찌를 물려주게 된 것. 그런데다 수목극장에서도 KBS 드라마가 제일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터라 차태현과 배두나라는 스타 캐스팅을 내세운 ‘최고의 이혼’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시청률의 부담을 느끼지 않으면 주연 배우가 아니겠죠. 그러나 영화도 그렇고 흥행에 성공한다는 비법이 없으니까요. 나는 드라마나 예능에서 시청률 낮은 작품을 많이 해봐서 이겨낼 수 있는데 KBS가 이겨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하하. 시청률이 어떻게 나오든 우리 스태프들이 힘을 잃지 않고, 또 개의치 않고 두 달만 버텼으면 좋겠어요. 지난 주에 첫 방송한 드라마들을 봤는데요. 다행히 우리 드라마는 그들과 완전히 다른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차태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