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나인룸’ 김해숙X김희선의 워맨스, 안방극장에 通할까
[현장에서] ‘나인룸’ 김해숙X김희선의 워맨스, 안방극장에 通할까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8.10.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 E&M)
(사진=CJ E&M)

 

 

[뷰어스=손예지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극본 정성희, 연출 지영수)‘이 여태껏 본 적 없는 강렬한 워맨스를 예고했다.

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나인룸’ 제작발표회에는 지영수 PD와 배우 김희선·김영광·김해숙 등이 참석했다.

‘나인룸’은 60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30대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의 영혼이 뒤바뀌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누명을 쓴 탓에 34년간 옥살이를 해야 했던 화사는 해이의 몸을 빌려 진실을 쫓고, 반대로 화사의 몸에 갇힌 해이는 자신을 되찾기 위해 분투한다. 여기에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이 얽히면서 흥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배우들은 ‘나인룸’에 출연한 계기로 제작진에 대한 신뢰를 들었다. ‘순정에 반하다’ ‘빅맨’ ‘아가씨를 부탁해’ 등을 연출한 지영수 PD와 ‘장사의 신-객주’ ‘자명고’ 등을 집필한 정성희 작가의 만남이 매력적이었단다.

또 ‘나인룸’을 통한 이미지 변신에도 기대를 표했다. 특히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서 모성애 연기를 펼치며 ‘국민 엄마’란 별명까지 얻은 김해숙은 “내 나이에 가장 잘할 수 있고 가장 잘 어울리는 역할이 엄마다. 그래서인지 많은 분들이 영광스럽게도 ‘국민 엄마’라고 해주신다”면서도 “그런데 나는 연기를 하는 배우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항상 새로운 캐릭터에 목말라 있었다. 그 열망을 표출할 수 있는 작품을 원했는데 ‘나인룸’은 엄마이기 이전에 한 여인이 걷는 인생의 얘기라 기대되고 매력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나인룸’을 통해 처음 변호사를 연기하게 됐다는 김희선도 “‘나인룸’으로 처음 해보는 게 많다”며 “도전하는 기분으로 임하고 있는데 방송이 어떻게 나올지 잘 모르겠다. 우리 배우들과 PD님·작가님 믿고 간다”고 웃음 지었다.

(사진=CJ E&M)
(사진=CJ E&M)

 

“1인 2역이라는 설정이 독특해서 처음에는 겁 없이 뛰어들었는데, 연기해보니 어려웠습니다. 다른 인물을 표현하는 데 집착하다 보면 늪에 빠질 것 같았어요. 그래서 사형수 장화사일 때는 메이크업을 하나도 안 하고 (나의) 본 모습 그대로 출연했죠. 또 이건 희선 씨도 마찬가지였을 텐데 서로 호흡을 맞추면서 각자 어떤 동작을 하고 어떤 특징을 가졌는지 캐치하려고 노력했어요(김해숙)”

“내가 어떻게 해도 장화사가 될 수 없어요. 선생님의 연기는 괴물같아요. 절대 따라갈 수 없다니까요. 시간이 좀 더 있어서 선생님이 연기하는 장화사를 많이 보고 촬영했으면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너무 아쉽기도 하고요. 중간중간 선생님이 장화사를 연기시는 모습을 볼 때마다 내가 촬영한 게 너무 부끄럽더라고요. PD님이 편집 잘 해주시겠죠? 하하(김희선)”

무엇보다 ‘나인룸’의 가장 큰 기대 요소는 김해숙과 김희선의 케미스트리다. 두 배우는 ‘나인룸’으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으나, 3개월의 촬영을 함께한 뒤 마치 가족처럼 돈독한 사이가 됐다. 김해숙은 “희선 씨하면 아름다운 배우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지 않나. 연기 호흡을 맞추며 깜짝 놀랐다. 외모만 아름다운 게 아니라 마음도 아름답고 배려심이 깊다. 게다가 연기에 대한 열정에도 놀랐다. 나와의 호흡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 받았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김희선 역시 “선생님은 내가 두말 할 게 없다. 처음에는 ‘선생님이 나를 어떻게 평가하실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칭찬을 너무 많이 해주셔서 고맙다. 이젠 선생님과 연기하는 날이 설레고 기대된다. 선생님이 항상 보고 싶고, 의지도 많이 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나인룸’의 어깨가 무겁다. 전작 ‘미스터 션샤인’이 지난달 30일 자체최고시청률인 18.1%를 기록하며 종영했기 때문.(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이에 대해 지 PD는 “전작이 원체 잘 돼 부담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모든 드라마는 각자의 매력이 있다”고 했다. 그중에서도 지 PD가 생각하는 ‘나인룸’의 매력은 ‘영혼 체인지’를 코믹하지 않게 그렸다는 데 있다. 지 PD는 “대부분 영화나 드라마는 캐릭터의 영혼이 바뀌면서 코믹한 내용으로 전개됐다. 그러나 ‘나인룸’은 영혼이 바뀐 뒤 각각의 인물이 가진 절박함을 그린다. 그렇기에 굉장히 새로운 느낌의 드라마를 보실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나인룸’의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을 걸기도 했다. ‘나인룸’이라는 제목에 맞춰 시청률 9% 돌파를 목표 삼았다. 김희선이 대표로 “시청률 9%를 돌파하면 시청자 99분을 초대해서 플리마켓을 열고, 수익금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해 박수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