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미쓰백’ 한지민의 이유 있는 변신
[현장에서] ‘미쓰백’ 한지민의 이유 있는 변신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09.2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남우정 기자] 배우 한지민의 강렬하게 돌아왔다.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미쓰백’ 언론시사회에 한지민, 김시아, 이희준, 이지원 감독이 참석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드라마다. 이지원 감독이 자신의 옆집 아이를 통해 직접 겪었던 일화를 픽션화 시켰다. 

이지원 감독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하다 보니까 경각심을 일깨워주는게 숙제이자 의무라고 생각했다. 최대한 실제 사건처럼 보이려고 노력했다. 그러면서 지은 역의 김시아 배우에게 또 다른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서 어려운 장면을 찍을 때 병원에 방문하는 등 상처가 오래가지 않도록 했다"고 말했다. 

특히 ‘미쓰백’은 밝고 청순한 이미지의 한지민의 파격 변신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한지민은 기존의 이미지를 깨고 욕, 흡연부터 맨몸 액션까지 소화해냈다. 

한지민은 "기존의 캐릭터와 비주얼이나 성격에서 색다른 변신이자 도전이었다. 하지만 ‘미쓰백’을 선택하게 됐던 것은 변신 때문이라기 보단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상아, 지은이 세상에서 외면됐을 수도 있는 인물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들을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미쓰백’이 담고 있는 모습은 뉴스에서 만나왔던 현 사회의 모습이기도 하다. 연일 아동 학대 문제가 뉴스에 등장할 정도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때에 ‘미쓰백’은 미쓰백과 지은의 연대를 통해 주위를 둘러보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한지민도 "매체를 통해 아동학대 소식을 접했을 때 마음 아팠지만 바라보기 힘든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영화라는 장르를 통해 본다면 다른 시각으로 느끼는 부분이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지원 감독은 "이 시나리오를 기획하기 전엔 어린 아이가 고통 받고 있다는 기사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하지만 그 아이를 알고난 후엔 달라졌다. 지금 이순간에도 지은이 같은 아이가 고통 받고 있을 것이다. 최대한 빨리 발견돼서 손을 잡아줬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미쓰백'은 오는 10월1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