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서강준X이솜의 ‘제3의매력’ 안방극장에 通할까?
[현장에서] 서강준X이솜의 ‘제3의매력’ 안방극장에 通할까?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8.09.2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3의 매력')
(사진=JTBC '제3의 매력')

 

[뷰어스=손예지 기자] 특별할 것 없는 두 남녀의 12년 연애담을 담은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 박은영)이 오는 28일 처음 방송된다. 그러나 이 작품은 아이러니하게도 잘생긴 외모로 ‘얼굴 천재’ 평가를 듣는 서강준, 독특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모델 출신의 이솜을 주연으로 캐스팅해 화제를 모았다.

27일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제작발표회를 통해 표민수 PD가 그 이유를 밝혔다. 

“대본을 봤을 때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라 좋았다”던 표 PD는 “우리 옆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가 돼서 좋았다. 코미디·멜로·휴먼 등이 다같이 있다는 점에서도 매력을 느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서강준 씨에게 대본을 보냈을 때 ‘남자 주인공 캐릭터가 특별히 뛰어나거나 화려하지 않아서 마음에 든다’는 답이 돌아왔다. 역할에 대해 애정을 갖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캐스팅하게 됐다. 이솜 씨는 만났을 때 직설적이고 그날그날에 최선을 다하는 영재 역할과 실제 본인의 성격이 흡사한 것 같아 잘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는 않아도 서로의 눈에서는 반짝거리는 ‘제3의 매력’에 빠진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며 연애의 사계절을 보내는 내용이다. 

(사진=JTBC '제3의 매력')
(사진=JTBC '제3의 매력')

 

서강준은 “대본을 보자마자 ‘하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나중에 천천히 생각해보니 (내가) 기존 드라마에서 보여준 캐릭터와도 달라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온준영이라는 인물을 공부하고 연기하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표민수 PD님이 연출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솜은 실제 3살 연하의 서강준과 극 중 동갑내기로 호흡한 데 대해 “강준 씨와 첫 촬영이 생각난다”며 “강준 씨가 동생이기 때문에 말을 편하게 놔야 친해지겠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보니까 말이 안 나왔다. 어떻게 하지 하고 있는데 강준 씨가 먼저 와서 ‘누나, 말 편하게 하자’고 해줬다. 그래서 엄청 고마웠다. 덕분에 첫 촬영부터 몇 번 촬영한 것처럼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강준은 “나이 차이가 불편할 수도 있겠다 싶어서 빨리 친해지는 게 작품을 위해서도, 우리를 위해서도 좋겠다는 생각에 큰 용기를 내 얘기했더니 흔쾌히 그러자고 해줬다. 하루 이틀 찍다 보니까 이제는 나이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그런가 하면 ‘제3의 매력’에는 주연만큼 매력적인 조연들도 나온다. 극 중 영재의 오빠이자 시나리오작가 지망생인 수재(양동근) 영재의 절친한 언니이자 골드미스 백주란(이윤지) 등이다. 이솜은 선배들에 대해 “양동근 선배는 현장에서 집중력이 굉장히 높으신 것 같다. 촬영 전에도 연습을 많이 하신다. 연기적으로 내가 놓친 디테일한 부분들까지 짚어주신다”고, “이윤지 선배는 극 중 친한 언니로 나오는데 촬영장에서 먼저 다가와주셨다. 현장 스태프들에게 즐거움 주시는 모습을 보고도 많이 느끼고 배우려고 한다”고 했다. 이를 들은 이윤지는 “극 중 영재와 나의 케미스트리가 영재와 준영이보다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워맨스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끝으로 표 PD는 드라마 ‘제3의 매력’이 가진 제3의 매력에 관해 “제1의 매력은 드라마에서 보이는 역할의 매력, 제2의 매력은 배우가 연기하는 매력, 제3의 매력은 배우가 아닌 사람이 갖고 있는 매력이라고 해석했다”고 말했다. “이를 테면 서강준 씨가 준영이 역할을 연기하는데, 첫 번째는 준영이 캐릭터, 두 번째는 배우 서강준, 세 번째는 알려지지 않았던 인간 서강준의 매력을 봐주시면 좋겠다”는 것.

과연 표 PD의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까?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해 탄탄한 대본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 등 안방극장 히트작을 다수 배출한 표민수 PD의 연출력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주목된다. 오는 28일 오후 11시 첫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