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작가 리처드 포드, 제8회 박경리문학상 수상
美작가 리처드 포드, 제8회 박경리문학상 수상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8.09.2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지문화재단)
(사진=토지문화재단)

[뷰어스=문다영 기자] 제8회 박경리문학상은 '가장 미국적인 소설을 쓰는 작가'에게 돌아갔다. 

20일 토지문화재단은 올해 박경리문학상 수상자로미국 작가 리처드 포드(74)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 기준에 대해 김우창 심사위원장은 "포드는 보통 사람의 보통의 삶- 고통과 비극을 멀리할 수 없는 보통의 삶, 그 속에서 성실한 삶의 가능성을 찾아내는 작가라 할 수 있다. 심사위원들은 그의 일상적 삶의 사실주의를 높이 평가했고 그의 작품에 담긴 서사적 흐름의 메시지에 감동했다"면서 "그의 작품은 비영웅적 삶 속에 있는 영웅적인 삶을 보여준다. 그것은 거대 서사가 없어진 곳에서 찾아낸 작은 거대 서사다"는 평가를 내놨다.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에서 태어난 포드는 캘리포니아대학에서 문학 석사학위를 받고 경찰·잡지편집자·대학강사·스포츠잡지 기자 등 다양한 일을 하며 단편소설을 쓰다 1976년 '내 마음의 한 조각'으로 데뷔했다. 

1986년 발표한 '스포츠라이터'로 작가 입지를 굳힌 인물. 후속작 '잃어버린 나날(독립기념일)'은 그에게 1996년 미국 문학사상 최초로 퓰리처상과 펜·포크너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영광을 안겼다. 2012년 장편소설 '캐나다'로 프랑스 페미나 외국문학상, 미국도서관협회의 카네기 앤드루 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고 박경리(1926∼2008)의 문학정신을 기리고자 2011년 제정된 박경리문학상은 국경을 구분짓지 않고 수상하고 있다. 오직 '문학 본연의 가치를 지키며 세계 문학사에 큰 영향을 미친 이 시대의 가장 작가다운 작가'에게 상을 시상하고 있다.

지난 7월 타계한 최인훈을 비롯해 루드밀라 울리츠카야(러시아), 메릴린 로빈슨(미국), 베른하르트 슐링크(독일), 아모스 오즈(이스라엘), 응구기 와 시옹오(케냐), 앤토니아 수전 바이엇(영국) 등이 수상했다.

시상식은 원주박경리문학제 기간인 다음 달 27일 오후 4시 토지문화관에서 열린다. 상금은 1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