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누가 더 다쳤나?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누가 더 다쳤나?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8.09.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얼굴 부위 심하게 패여

-구하라도 상처 사진 및 진단서 공개하며 맞불

구하라 남자친구(사진=TV조선 방송화면)
구하라 남자친구(사진=TV조선 방송화면)

 

[뷰어스=나하나 기자] 구하라의 남자친구 상처 사진이 공개되면서 구하라에 대한 비판 여론이 생김도 잠시, 구하라가 상황을 반전시키는 추가 폭로를 더하며 사건은 점점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구하라의 남자친구는 지난 1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구하라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고 밝히며 싸움 도중 생긴 상처 사진을 공개했다. 얼굴 부위가 심각하게 훼손된 모습이었다. 그는 쌍방폭행이었다는 구하라의 주장에 대해서 "난 태어나서 그 어떤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다.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 만약 구하라가 멍이 들었다면 나를 때리고 할퀴는 그녀를 진정시키기 위해 신체적 접촉이 있었을 뿐, 직접적인 내 주먹이나 다른 폭력에 의한 것은 아니다. 이것은 맹세한다"고 부인했다. 

앞서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는 13일 0시 30분경 구하라 자택에서 싸움을 벌여 경찰까지 출동했다. 당시 A씨는 자신이 구하라에게 이별 통보를 하자 구하라가 폭행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도 A씨가 이 같은 내용으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구하라는 쌍방폭행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A씨가 인터뷰를 통해 상처 사진을 공개하면서 여론은 들끓었다. 구하라에 대한 비판에 무게가 실린 것. 하지만 이도 잠시 구하라 역시 진단서 및 상처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며 전면 반박에 나섰다.

17일 구하라는 디스패치를 통해 A씨의 주장과 반대되는 증거들을 내놨다. A씨와의 다툼 도중 발생한 상처 사진 및 진단서 등을 공개한 것이다. 구하라는 디스패치와의 인터뷰를 통해 "A씨가 X욕을하며 밀쳤다. 나도 A씨를 밀쳤다. '니가 뭔데 날 밀어. 나한테 그런 심한 욕을 해'라고 말하며 몸싸움이 시작됐다. A씨가 내 머리채를 잡고 휘둘렀다. 화이트 보드로 (나를) 밀쳤고, 공기청정기도 던졌다. 나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다. 심하게 싸웠다. 몸에 멍이 들 정도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하라는 "A씨는 집을 나서면서 '너, X돼바라.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했다. 자신은 잃을 게 없다면서.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는 말도 했다. 나는 어떻게든 막고 싶었다. 그래서 다시 카톡을 보냈다. 만나서 이야기하자고"고 설명했다.

구하라가 공개한 진단서에는 자궁과 질 내 출혈 소견이 있었고, 공개한 사진 속 팔다리에는 파란 멍으로 가득차 있었다.

이와 더불어 디스패치는 A씨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구하라 제보, 연락주세요. 늦으면 다른 데 넘길게요. 실망시키지 않아요'라는 내용의 메일을 두 통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며 여론은 또 한번 뒤집힌 상황. 본 사건이 어떻게 끝맺음 될 지 궁금증이 쏠린다.

한편 구하라는 최근에도 건강 상의 이유로 응급실을 찾아 화제된 바 있다. 당시 입원으로 여러 루머가 떠돌았으나 소속사 측에서 이를 일축하며 그간 꾸준히 앓았던 소화불량과 수면부족으로 인해 병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