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에 드라마] '오늘의 탐정', 공포물의 '오싹함'을 느끼다
[첫눈에 드라마] '오늘의 탐정', 공포물의 '오싹함'을 느끼다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09.0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뷰어스=노윤정 기자] 5일 첫 선을 보인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연출 이재훈, 강수연·극본 한지완)은 ‘김과장’을 흥행시킨 이재훈 PD와 ‘원티드’로 몰입도 높은 필력을 입증한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아온 작품이다. 특히 탐정이라는 직업과 공포 소재를 전면에 내세워 흥미를 유발했다. 작품은 기대에 부응하듯 첫 회부터 영화 같은 연출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전개, 임팩트 강한 엔딩을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다. 배우들의 호연 역시 극의 완성도를 더한 바, 특히 메인 캐릭터를 맡은 최다니엘은 프로페셔널하면서도 어딘가 미스터리한 탐정 이다일 역을 맞춤옷 입은 듯 소화해 극을 몰입도 있게 이끌었다.

이다일(최다니엘)과 한상섭(김원해)은 탐정 사무소 폐업 위기에서 새로운 의뢰를 받게 된다. 의뢰인은 유명 CEO인 이경호(박호산)로 사라진 딸 이하은만 찾아준다면 평생 월세도 내지 않고 탐정 사무소를 유지할 수 있게 해주겠다는 조건을 제시한다. 이에 이다일과 한상섭은 아동 실종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고 유치원 교사 이찬미(미람)를 범인으로 의심한다. 그렇게 조사를 이어가던 중 정여울(박은빈)이 구인공고를 보고 왔다며 탐정 사무소를 찾아온다. 하지만 구인공고를 낸 적 없는 이다일은 정여울에게 자신을 찾아온 진짜 목적을 묻고 정여울은 우물쭈물 바로 대답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다일은 정여울을 채용한다. 정여울과의 공조로 이다일은 이찬미가 범인이라는 심증을 굳히고 한밤중 유치원에 잠입해 아이들을 구조한다. 하지만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이찬미에게 피습당해 쓰러지며 위기에 처한다. 이다일은 새빨간 원피스를 입은 채 어둠 속에서 홀연히 모습을 드러냈다 사라지는 선우혜(이지아)의 모습을 끝으로 정신을 잃는다. 이후 어디론가 끌려간 이다일은 땅에 파묻혀 죽을 뻔하나 간신히 탈출에 성공한다.

일단 시청자들이 공포감을 느끼게 하는 데는 성공했다. 그것만으로도 절반 이상의 성공이라 할 수 있다. ‘오늘의 탐정’은 호러스릴러물을 표방한다. 그만큼 작품의 성패는 얼마나 시청자들을 무섭게 만드는가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공포라는 장르는 자칫 어설프게 연출했다간 유치하다는 혹평을 듣기 쉽다. 그러나 이재훈 PD의 연출은 마치 한 편의 공포영화를 보는 듯 오싹했다. 아이들이 한 명씩 실종된 정황을 묘사하는 장면은 은근한 긴장감을 유발했고 이찬미가 원장의 목이 뒤로 돌아가는 환영을 보거나 무엇인가에 홀린 듯 눈동자가 붉게 변하는 장면 등은 섬뜩한 공포를 선사했다. 특히 이다일이 아이들을 구조하는 모습을 이찬미가 천장 구멍을 통해 내려다보는 장면은 공포영화의 클라이맥스 장면을 보는 듯 긴장감과 무서움을 유발했다. 기괴한 분위기를 극대화시키는 음향 효과 역시 적재적소에 사용돼 섬뜩함을 더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다만 엉성한 만듦새는 아쉬웠다. 극 초반 이다일과 이경호가 처음 만나는 장면은 사건의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이다일의 유능함을 과시하는 장면이었다. 그러나 이다일의 추리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장치들이 다소 작위적으로 느껴지기도 했다. 이찬미를 범인으로 추리해가는 과정에서도 허술한 점들이 눈에 띄었다. 무엇보다 이다일이 이찬미가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홀로 다시 유치원에 들어간 점은 개연성이 떨어져 보인다. 탐정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만큼 사건 전개의 완성도를 좀 더 높일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일단 첫 방송 반응은 나쁘지 않다. 무엇보다 “이렇게 무서울 줄 몰랐다” “밤에 혼자 보려니 무섭더라” “보다가 중간 중간 엄청 소름 돋았다” 등 공포감을 조성하는 연출에 대한 호평이 많다. 또한 “이지아는 귀신 역할인 건가?” “정여울은 왜 이다일을 찾아간 거지?” 등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내며 흥미를 보이는 반응 역시 다수다. “최다니엘 연기 잘한다” “박은빈 딕션 너무 좋다” “유치원 교사 역할 맡은 배우 연기 정말 잘한다” “김원해 배우 등장할 때마다 웃음이 나온다” 등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범인을 추리해가는 과정이 다소 엉성하다는 지적이 나와 향후 전개에서 보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5일 방송된 ‘오늘의 탐정’ 1,2회는 전국 가구 기준 3.7%, 4.4%의 시청률을 각각 보였다. 전작 ‘당신의 하우스헬퍼’ 최종회 시청률 3.0%보다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방영된 지상파 3사 드라마 중 2위를 차지했다. ‘당신의 하우스헬퍼’가 방영 내내 부진한 시청률을 면치 못해 후광 효과를 기대할 수 없던 상황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출발이다. 또한 이날 동시간대 방영한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21, 22회의 경우 5.9%, 7.3%, MBC ‘시간’ 21, 22회는 2.8%, 3.2%의 시청률을 보였다. 여기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재 수목극 중 특출하게 높은 시청률을 보이는 작품이 없다. 때문에 향후 완성도 높은 전개만 보여준다면 순위 역전까지도 기대할 수 있을 듯하다. 특히 첫 방송 이후 호러물의 맛을 제대로 살렸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