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차 배우' 임수향을 알아가는 재미
'10년차 배우' 임수향을 알아가는 재미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08.2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뷰어스=노윤정 기자] 배우의 이미지는 작품 안에서 연기한 캐릭터에 영향을 받기도 한다. 올해로 연기 생활 10년차가 된 임수향도 마찬가지다. 임수향은 이름도 얼굴도 대중에게 낯선 배우가 아니다. 신인 시절 출연한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며 일찍이 스타덤에 올라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 동시에 아직 깨야 할 선입견이 많은 배우이기도 하다. 대중의 뇌리에 강렬하게 남아있는 작품 속 캐릭터들이 곧 임수향의 이미지가 되면서 도도하고 차가운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는 것이다. 또한 신인 때부터 비중 있는 역할을 맡아온 임수향의 필모그래피를 보고 있노라면 큰 고생 없이 탄탄대로만 걸어왔을 것 같단 생각이 든다. 이 역시 선입견일 터다.

물론 처음부터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은 사실이다. 데뷔작인 영화 ‘4교시 추리영역’(2009)에서 단역이었으나 이후 임성한 작가가 집필한 SBS ‘신기생뎐’(2011)에서 주인공 단사란 역을 맡으며 대중에게 배우 임수향의 존재를 알렸다. 신인에게 쉽게 오지 않는 스타 작가 작품의 주인공 자리. 임수향은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막장 설정과 산으로 가는 전개 속에서도 캐릭터가 흔들리지 않게 중심을 잘 잡고 소화했다. 주연으로서 52부작 긴 호흡의 작품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고 가야 한다는 중압감도 이겨내고 호연을 펼쳤다. 이 같은 활약을 통해 임수향은 그 해 제4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신인상,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드라마 데뷔가 화려했다. 이후에도 MBC ‘아이두 아이두’ KBS2 ‘아이리스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아이가 다섯’ MBC ‘불어라 미풍아’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주연급 캐릭터를 맡으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여갔다. 임수향에게는 분명 많은 기회가 따랐다. 하지만 주어진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든 건 임수향의 실력과 노력이었다. 기생부터 그룹 회장의 딸, 킬러, 야쿠자 딸과 조선인 독립운동가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아, 탈북자, 순경 등 매 작품 결이 다른 캐릭터를 소화하면서도 연기력으로 혹평을 받은 적은 데뷔 초를 제외하곤 거의 없다. 그만큼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라는 방증이다.

(사진=FN엔터테인먼트)
(사진=FN엔터테인먼트)

연기력에 대한 호평도 그냥 이뤄낸 결과는 아니다. 임수향이 처음 배우라는 직업에 관심을 가진 것은 중학생 시절이다. 중학교 1학년 때 길에서 캐스팅 제의 받은 것을 계기로 연기에 흥미를 느꼈다. 하지만 당시 임수향은 미국 유학이 예정돼 있었다. 어쩔 수 없이 미국으로 떠나야 했다. 그러나 낯선 환경에 적응하긴 어려웠고 무엇보다 연기가 하고 싶었다. 결국 임수향은 1년 만에 부모님 몰래 짐을 싸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반대하던 부모님도 임수향이 안양예술고등학교에 진학하며 배우가 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드러내자 마음을 돌려 든든한 지원자가 돼주었다. 예고 졸업 후에는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에 입학해 이론과 실전 경험을 겸비해갔다. 신인 시절에도 연기력 논란을 겪지 않을 수 있었던 건 이처럼 차근차근 내실을 다녀왔기 때문이다. 임수향이 단순히 운이 좋아서 지금의 자리에 이르렀다고 치부한다면 억울할 수도 있을 터다.

그렇게 작품 속 캐릭터를 너무 훌륭하게 소화했기 때문일까. 암살자 등 강렬한 캐릭터를 다수 연기한 임수향은 도도하고 다가가기 어려운 아우라가 있다. 도회적이고 화려한 외모는 깍쟁이일 것 같단 선입견을 더 키운다. 하지만 알고 보면 오로지 연기에 대한 애정만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올라왔을 정도로 당차고 털털한 성격의 소유자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모습을 보면 명확히 알 수 있다. 입담은 거침없고 솔직하며 행동에는 타인에 대한 배려와 다정함이 배어 있다. 일례로 임수향은 JTBC ‘한끼줍쇼’ 출연 당시에는 식사를 대접해준 가족들에게 주기 위해 직접 손편지와 선물을 준비해오며 온기를 더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임수향은 현재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강미래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그러면서 자신을 둘러싼 고정관념을 또 한 꺼풀 벗겨내고 있다. “10년 만에 캠퍼스 물을 하게 됐다”는 말처럼 데뷔 후 처음으로 나이보다 어린 캐릭터를 맡았고 외모로 놀림 받던 트라우마 때문에 늘 위축돼 있다가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캐릭터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리고 있다. 작품이 다소 아쉬운 전개를 보이는 와중에도 임수향은 강미래 캐릭터를 완벽히 제 옷 입은 듯 표현하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 데뷔 초부터 ‘노안’이라는 이야기를 듣던 임수향이 스무 살 대학 신입생 연기를 이토록 완벽하게 소화할 줄 누가 알았을까. 그것도 주로 연기하던 센 캐릭터가 아니라 소심한 면모를 가진 캐릭터를 이렇게 섬세한 감정선으로 표현할 줄이야. 정말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배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