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3’ 임수미 작가가 직접 밝힌 음식 선정 기준은?
‘식샤를 합시다3’ 임수미 작가가 직접 밝힌 음식 선정 기준은?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08.0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뷰어스=노윤정 기자]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임수미 작가가 음식 선정 기준을 직접 밝혔다.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연출 최규식, 정형건·기획 tvN·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하 식샤를 합시다3)는 구대영(윤두준 분)과 이지우(백진희 분)의 스무 살 풋풋한 추억으로 설렘의 맛을, 서른넷 힐링 스토리로 치유의 맛을 선사하는 중이다. 이들의 사연과 상황을 담고 있는 음식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선정 기준에도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현재 ‘식샤를 합시다3’는 매회 1~3회 가량, 회차별 평균 2가지 정도의 먹방을 선보이고 있다. 캐릭터와 이야기의 흐름을 반영하면서도 여름이라는 계절 특성에 맞춰 각종 보양식이 등장하기도 한다.    

시즌1, 2에 이어 시즌3까지 집필을 맡고 있는 임수미 작가는 음식을 선정함에 있어 “스토리에 적절한 제철 음식을 고르고 그중에서도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대중적인 맛을 선택한다. 그러다 보니 시즌을 거듭하면서 점점 음식 선정이 힘들어지는 건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시즌2에서 세종시로 배경을 옮긴 이유도 지방 향토 음식으로 선택 범위를 넓히기 위해서였다”라고 밝힌 임 작가는 “그래도 다행히 세상에는 ‘식샤 시리즈’에 나온 음식보다 나오지 않은 음식이 더 많다”라고 덧붙였다.

이렇게 선별된 다양한 음식들은 시청자들 사이에서 연이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중 지난 5, 6회 메뉴였던 청어소바, 양장피는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싹쓸이했고 8회에서 대영과 지우가 회로 먹었던 아나고는 물론 함께 밑반찬으로 나온 해초 꼬시래기까지 검색어에 오르며 ‘식샤를 합시다3’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또한 앞서 선보인 평양냉면, 전복요리, 갈치구이 등은 시청자들의 식사 메뉴로 각광받는 중이며 도넛 모양 김치전, 김치수제비, 대패삼겹살의 경우엔 직접 요리한 인증샷이 SNS에 올라오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오는 13일 오후 9시 30분 아홉 번째 식사로 돌아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