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배우 누구?] ‘당신의 하우스헬퍼’ 낯설어서 더 반가운 #이도겸 #연준석 #서은아
[이 배우 누구?] ‘당신의 하우스헬퍼’ 낯설어서 더 반가운 #이도겸 #연준석 #서은아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08.0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뷰어스=노윤정 기자] 대중적 인지도가 높지 않은 배우들을 대거 기용한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극본 황영아, 김지선·연출 전우성, 임세준)에서도 유독 낯선 얼굴들이 있다. 바로 배우 서은아, 연준석, 이도겸이다.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완벽한 살림 솜씨를 자랑하는 하우스헬퍼 김지운(하석진)이 집은 물론 머릿속까지 정리가 필요한 사람들의 집과 인생을 정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이야기를 그리며 잔잔하게 흘러가는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전하는 작품이다. 동시에 신선하고 연기력 탄탄한 배우들이 다수 등장해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든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있는 인물 세 사람을 꼽아봤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도겸

극 중 이도겸이 연기하는 방철수는 강혜주(전수진)의 친구이자 동업자이며 동거인이다. 훈훈한 외모와 털털한 성격으로 인기가 많은 인물. 강혜주 역시 방철수를 남몰래 짝사랑한다. 하지만 방철수는 자신에 대한 강혜주의 마음을 전혀 알지 못한다. 방철수에게 강혜주는 자신의 모든 이야기를 꺼내놓을 수 있는 가장 친한 친구다. 타고난 성품이 다정해 강혜주를 살뜰히 챙기지만 연애 상대로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강혜주 역시 그 선을 넘진 못한다. 방철수가 남자를 좋아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이도겸은은 웹드라마 ‘사사롭지만 좋은 날’과 연극 '아름다운 시인', 영화 '만추재구성' 등에 출연하며 연기 생활을 시작한다. 처음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작품은 ‘솔로몬의 위증’(2016-2017). 이후 ‘맨몸의 소방관’(2017)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2017) ‘당신이 잠든 사이에’(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2017-2018) 등에 조·단역으로 출연하며 반항적인 고등학생 역할부터 순수하고 다정한 막내 소방관, 폭군의 측근,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들의 모습 등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도겸은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내 곁에 한 명쯤 있길 바라는 훈훈한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모습으로 뭇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또한 성소수자로서 고민을 안고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터. 이처럼 이도겸은 연기 경력은 길지 않지만 그 안에서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도겸의 다음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는 이유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연준석

연준석은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 고태수(조희봉)가 운영하는 와인바 ‘카페 go’의 직원 박가람을 연기한다. 박가람은 귀엽고 순한 외모와 부드러운 목소리가 매력적인 20대 초반의 풋풋한 청춘이다. 춤과 노래는 물론 랩 실력까지 출중해 친구들과 버스킹을 하고 다니기도 했지만 지금은 언젠가 록페스티벌에 참가해보고 싶다는 꿈을 안고 아르바이트를 하며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연준석이라는 이름은 익숙하지 않더라도 얼굴이 낯익은 사람들은 많을 것이다. 올해 24살인 연준석은 햇수로만 따지면 벌써 데뷔 14년차다. 지난 2005년 영화 ‘형사 Duelist’로 데뷔해 ‘스승의 은혜’(2006) ‘달콤한 거짓말’(2008) ‘우동 한 그릇’(2008) ‘굿바이 보이’(2011) ‘순정’(2016) 등의 작품에서 단역부터 주연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또한 드라마 데뷔작인 ‘찬란한 유산’에서 고은성(한효주)의 남동생이자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고은우 역을 맡아 쉽지 않은 캐릭터를 안정된 연기력으로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이후 ‘힘내요, 미스터 김!’(2012-2013) ‘상어’(2013) ‘응답하라 1994’(2013) ‘소원을 말해봐’(2014-2015) ‘미스터리 신입생’(2016) ‘단짠 오피스’(2018) 등 미니시리즈는 물론 일일극, 단막극을 막론하고 다수 작품에 출연하며 아역 이미지를 벗고 성인 연기자로서 천천히 자리매김 해오고 있다.

특히 연준석은 올해 로맨스 연기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바, ‘단짠 오피스’에서 유학파 마케팅팀 대리이자 까칠한 개인주의자 정해평으로 분해 신소율(구세라), 송재희(유웅재)와의 삼각 러브라인을 보여줬으며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닫혀 있던 한소미(서은아)의 마음까지 여는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설렘을 안기고 있다. 이처럼 연준석은 차근차근 스펙트럼을 넓히고 내실을 다지며 배우로서 성장해가고 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서은아

극 중 서은아가 분한 한소미는 임다영(보나), 윤상아(고원희), 강혜주(전수진)의 절친한 친구다. 조용하고 나긋한 성격이며 ‘남자 공포증’ 때문에 낯선 사람들이 많은 상황에서는 주눅 든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 혼자서도 할 수 있고 대부분의 손님이 여성인 네일숍을 운영하는 중. 한소미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과거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역할을 한다.

서은아는 영화 ‘U.F.O.’(2012) ‘천웅괴담’(2012) ‘짓’(2013) ‘레디액션 청춘’(2014) ‘미씽: 사라진 여자’(2016) ‘로마의 휴일’(2017) ‘헤이는’(2017)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영화계에서 주목 받는 신예로 떠올랐다. 2013년 제5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할 만큼 데뷔와 동시에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브라운관에 진출한 뒤에는 ‘이웃집 꽃미남’(2013) ‘실종느와르 M’(2015) ‘신분을 숨겨라’(2015) ‘시그널’(2016) ‘터널’(2017) 등의 작품에서 짧은 등장에도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신 스틸러로 활약한 바 있다. 지난해 방영한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좌의정의 여식 정다연(김윤혜)의 수발 노비 말금 역을 맡아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서은아는 데뷔 이후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 왔다. 개성 강한 마스크와 색이 강한 연기로 등장하는 분량이 짧더라도 매번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도 마찬가지다. 서은아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과거 트라우마에 사로잡혀 작은 일에도 겁에 질리던 한소미가 친구들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과의 교류를 통해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