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아 유산 “많이 울었다”
정정아 유산 “많이 울었다”
  • 서주원 기자
  • 승인 2018.06.1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아 유산 소식에 응원 이어져 (사진=정정아 SNS)
정정아 유산 소식에 응원 이어져 (사진=정정아 SNS)

임신 10주 정정아, 유산 소식 전해

[뷰어스=서주원 기자] 배우 정정아가 유산 소식을 전했다. 

정정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치미’ 방송 보시고 많은 분들이 기도해주겠다고 연락을 주셨다.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앞서 정정아는 출연작인 ‘동치미’를 통해 유산 사실을 알린 바 있다. 

그는 SNS 글에 “제 삶이 참 순탄치는 않았지만 처음 느껴보는 아픔과 좌절, 모든 게 제 탓이란 자책에 힘들었다”며 “우리의 결혼 생활은 참 다사다난하다. 신랑은 허리 시술하고 이틀 후 결혼하고 일주일 후 또 힘들다가 좋아질 만하니 이젠 제가 유산이란 아픔을 안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서로가 너무 부족해서 많이도 울었다. 그렇지만 단단해져가고 있다. 10주간의 행복이 그립지만, 잘 이겨내고 있다”고 말했다.

정정아는 또 “여러 핑계를 대며 못 만나서 죄송했다. 임신과 유산에 몸조리와 시간이 필요했다.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제 한 달 정도 시간이 지났다. 현재 많이 추스르고 정상 생활을 하고 있다. 다음 주에는 여행도 가려고 계획 중이다. 다 털어버리고 다음엔 좋은 소식, 힘든 소식도 함께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서주원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