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서강준, 공승연 떠난 뒤 안타까운 눈빛…관계 변화 예고?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 공승연 떠난 뒤 안타까운 눈빛…관계 변화 예고?
  • 노윤정 기자
  • 승인 2018.06.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사진=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뷰어스=노윤정 기자]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과 공승연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연출 차영훈·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측이 18일 방송을 앞두고 횡단보도 위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와 강소봉(공승연)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남신Ⅲ는 인간 남신(서강준) 특유의 차갑고 까칠한 표정 대신, 본연의 모습 그대로 해맑고 다정하게 소봉을 바라보고 있다. 반면 소봉은 전과 달리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역전된 이들의 온도차를 가늠케 한다. 지난 8회에서 소봉이 그동안 인공 피부에 가려져 있던 남신Ⅲ의 로봇 골조를 목격했기 때문이다.

자신의 정체를 알고 떠나려는 소봉을 막기 위해 그녀의 캐리어 손잡이를 대신 쥔 남신Ⅲ. 하지만 소봉이 떠나자 남신Ⅲ는 홀로 남겨진 횡단보도에서 시선을 떨구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로봇으로서의 능력을 맘껏 발휘하다 지영훈(이준혁)에게 혼날 때와는 달리, 마치 상처받은 듯한 표정으로 말이다. 정말 소봉은 이대로 남신Ⅲ의 곁을 떠나는 걸까.

관계자는 “오늘(18일) 방송에서는 남신Ⅲ가 남신을 사칭하는 인공지능 로봇임을 안 소봉이 그의 곁을 떠나려 한다.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소봉을 붙잡으며 도움을 요청하는 남신Ⅲ의 안쓰러운 삼고초려는 성공할 수 있을지, 제2라운드에 접어든 이들의 관계를 본방송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너도 인간이니’ 9~10회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 관계로 오늘(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노윤정 기자 leti_dw@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