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에 소속사까지…가면 쓴 신인에 어떻게 당했나
'어바웃타임'에 소속사까지…가면 쓴 신인에 어떻게 당했나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8.05.17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뷰어스=나하나 기자] '어바웃 타임' '뮤직뱅크'가 날벼락을 맞았다.

16일, 이서원의 성폭력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그가 출연하기로 예정됐던 tvN '어바웃타임' KBS2 '뮤직뱅크'가 곤경에 처했다. '어바웃타임'은 당장 21일부터 방송인데 대체배우를 찾아 재촬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뮤직뱅크' 하차는 결정난 바 없지만 하차 요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무엇보다 '어바웃 타임' '뮤직뱅크' 등 이서원을 믿고 기용한 프로그램들은 황당한 처지다. 사건으로 경찰이 이서원을 입건한 시점이 지난 8일도 아니고 지난달 8일인데 소속사마저도 기사를 보고 사실을 인지했다고 하니 말 다했다. 그러나 이같은 처사는 프로그램은 물론 소속사에게까지, 최소한의 도의도 지키지 못한 셈이다.

이 때문에 이서원을 향한 여론의 뭇매는 무게가 더해진다. 이미 김생민이 미투 파문으로 한차례 엄한 피해자들을 발생시킨 적 있기 때문. 김생민은 미투 사실이 보도되기 전, 피해자를 만나 사과했고 그 과정에 매체가 있었다. 그렇다면 이 일이 기사화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어느 정도 인지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 제작진들과 소속사와 협의를 거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 그가 출연했던 프로그램들은 모두 보도 전까지 김생민의 성폭력 사실을 몰랐다고 어리둥절해했다.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프로그램들이 떠안아야 했다.

이서원의 경우는 범죄 자체도 악질이지만 한달 넘게 사실을 숨기며 활동했다는 점에서 도를 넘어 경악수준이라는 비난까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