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애마부인' 원래 나였다" 연기열정도 못 이긴 노출 수위가…
고두심 "'애마부인' 원래 나였다" 연기열정도 못 이긴 노출 수위가…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8.05.17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뷰어스=나하나 기자] 고두심이 '라디오스타'에서 중년 연기자로서의 열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고두심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연기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게 했다. 그러나 그런 고두심도 고사한 작품이 있다. 바로 '애마부인'. 지난해 11월 TV조선 '박경림의 레드카펫-네모난 인터뷰'에 출연한 고두심은 "러브신 있는 멜로영화는 안 하겠다"면서 "'애마부인'이 섭외 들어왔지만 못했다.  지금은 나 자신도 섹시한 느낌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사람들은 아니라고 하더라. 하지만 멜로 욕심은 있다. 멜로하는 얼굴이 따로 있나 뭐"라고 밝힌 바 있다. 고두심은 영화 '채비'로 언론사들과 인터뷰를 할 때도 이를 언급하며 "시나리오를 읽었는데 도저히 감당이 안 되더라. 너무 야했다. 알몸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못 찍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멜로 욕심을 드러낸 고두심은 원하는 파트너로 하정우를 꼽았다. "남자 같이 생겼다. 나를 지켜줄 것 같다"는 것이 이유. 하지만 박경림은 "하정우의 아버지 김용건은 어떠시냐"고 짓궂게 물었고 고두심은  "'전원일기'에서 너무 오래 살았다"고 응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