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제작진 “오늘(16일) 박형식X고성희, 관계 전환점 맞는다”
‘슈츠’ 제작진 “오늘(16일) 박형식X고성희, 관계 전환점 맞는다”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8.05.1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사진=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뷰어스=손예지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박형식(고연우 역), 고성희(김지나 역)가 관계의 전환점을 맞는다.

슈츠의 핵심 포인트 중 하나인 예측불가 케미, 고연우와 김지나의 관계가 그 대표적인 예다. 첫 만남부터 제대로 꼬여버린 이들은 썸인 듯, 쌈인 듯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슈츠’의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그러나 지난 5~6회에서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는 삐걱댔다. 모의법정에서 상대편에 서게 된 것에 이어, 김지나가 고연우에 대해 작은 오해까지 하게 된 것. 언제나 당당하고 똑 소리 나던 김지나는 고연우만 알고 있는 자신의 비밀이 들통나는 것은 아닐지 흔들리기까지 했다. 고연우는 그런 김지나를 위해 스스로 모의법정 승소를 내려놓는 선택을 했다.

이런 가운데 16일 ‘슈츠’ 제작진이 7회 본방송을 앞두고,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와 김지나의 모습을 공개했다. 모의법정은 여러 가지 이유로 두 사람에게 복잡하고 힘겨운 상황이었을 터. 파란의 모의법정 이후 두 사람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사진 속 고연우와 김지나는 단둘이 옥상에 서 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일 할 때면 늘 기분 좋은 미소를 짓던 기존의 두 사람과는 분위기가 180도 다르다. 고연우의 심각한 눈빛도, 김지나의 감정적인 표정도 심상치 않은 감정 변화를 보여준다.

특히 옥상은 극중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에 있어 큰 의미를 지닌 장소다. 김지나가 고연우의 비밀을 어렴풋이 처음 알게 된 곳도 옥상이고, 마음이 복잡할 때마다 대화를 나누던 장소도 옥상이었기 때문.

이와 관련 ‘슈츠’ 제작진은 “고연우 김지나의 관계는 우리 드라마에서 여러 의미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서로에게 자극제가 될 수도 있고,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존재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알 듯 말 듯 설렘의 감정까지 미묘하게 안겨준다. 그런 두 사람의 관계가 오늘(16일) 방송에서 일종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고 귀띔했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파란의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 김지나의 이야기는 오늘(16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슈츠(Suits)’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