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진의 '만났어'] ①칸토, '칸부심' 있을 만하다
[한수진의 '만났어'] ①칸토, '칸부심' 있을 만하다
  • 한수진 기자
  • 승인 2018.05.1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났어’에선 아티스트와 기자 사이의 격식을 내려놓고 편안한 대화 분위기를 형성함으로써 진솔한 대화를 나눕니다. 형식은 반말 인터뷰입니다. -편집자주 

[뷰어스=한수진 기자] 래퍼 칸토가 ‘만났어’의 세 번째 주인공입니다.

칸토는 엠넷 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시즌2로 얼굴을 알린 래퍼입니다. 최근엔 KBS2 ‘더유닛’ 출연으로 수많은 소녀팬들을 양산하기도 했습니다. ‘쇼미더머니’ 출연 당시 갓 스무 살이었던 칸토는 꽃미남 외모에 중저음의 묵직한 래핑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이후 래퍼로서 꾸준히 활동을 펼치던 그가 돌연 아이돌 재기 프로그램 ‘더유닛’에 등장했습니다. 출연 자체도 의외였는데 방송을 보니 더 의외였죠. 랩 실력은 두말할 것도 없고 춤과 팀워크까지 뭐하나 빠질 게 없던 모습이었습니다. 칸토는 생각보다 유연한 마인드를 지닌 아티스트입니다. 또 자신이 할 수 것들을 대중에게 다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 많은 래퍼입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을 실천하는 용기까지 있죠. 이번에 새로 발매한 신보 ‘REPETITION(레피티션)’에도 그의 욕심과 노력의 흔적이 엿보입니다. 다재다능한 래퍼 칸토, 그의 음악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칸토(사진=브랜뉴뮤직)
칸토(사진=브랜뉴뮤직)

 

■ 칸토, 용기 있는 도전이 가져온 행운

▲본인 소개 부탁해

“나는 랩을 하는 친구야. 최근 ‘더유닛’을 통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지. 춤도 추고 노래도 하고 랩도 하는 사람이야. 욕심이 많은 아티스트지. 래퍼이긴 한데 보여주고 싶은 게 많아서 노력하고 있어”

▲새 앨범 '레피티션'이 나왔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하던데?

“일단 원래 그랬던 것처럼 전곡 작사를 혼자 했어. 작곡에도 참여했지. 안무 같은 것들도 아이디어를 주면서 동선도 같이 만들었어. 뮤직비디오나 자켓 까지 참여해서 의견을 넣었던 것 같아. 이번엔 하고 싶어서 참여한 것도 있고 내가 만들다 보니까 회사에서 나의 의견을 많이 물어보기도 했어. 내가 의도한 것들이 있을 수 있으니까. 그런데 사실 전 앨범들에서도 그러긴 했었어”

▲‘레피티션’에서 관통하는 메시지가 있어?

“일단 이번 앨범을 통해서 무대를 하는 플레이어로서 끼를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 그리고 음악적으로 성숙해지고 업그레이드 돼서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곡을 보여주고자 했지”

▲‘반복’이 앨범의 주제인데 어떤 의미로 정하게 된 거야?

“만남부터 헤어짐의 이야기로 곡이 구성돼 있어. 우리는 수많은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한다는 뜻에서 ‘레피티션’이라는 제목을 넣었어. 그리고 또 하나는 ‘이 앨범을 반복해서 들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도 있지”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어?

“확고한 건 나의 팬덤을 구축하고 싶어. 단단하게 만들어서 넓혀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어”

‘더유닛’ 이야기도 안 할 수 없어. 출연 소식을 들었을 때 의외였거든. 출연하게 된 계기가 뭐야?

“일단 고민을 진짜 많이 했어. 사람들한테도 진짜 많이 물어봤지. 그냥 결과적으로는 나라는 사람의 스펙트럼이 넓다는 걸 보여줄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해서 나갔던 거야. 랩만 할 수 있는 ‘쇼미더머니’ 재출연도 고민했었지. 그런데 그것보다 랩도 하고 춤도 추고 노래도 할 수 있는 나의 여러 가지 모습들을 어떻게 부각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더유닛’에 나가게 됐어. 결과적으론 좋았던 것 같아”

▲래퍼로 이름을 알렸고 지인들도 래퍼일거 아니야. 주변의 안 좋은 시선은 없었어?

“난 지금도 래퍼거든. 그냥 옛날에는 그런 생각이 많았어. ‘나는 누구인가’라는. 피처링 때문에 음악방송도 많이 나가게 돼서 춤도 배우고 했거든. 그래서 약간 정체성에 혼란이 올 때가 있었어. 그런데 지금은 다 통달한 느낌? 지금도 난 래퍼고 똑같이 나야. 그래서 이런 것(노래, 춤 등)들을 계속 보여줄 예정이야. 거기에 있어서 하는 말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어. 어차피 난 래퍼니까”

▲‘더유닛’ 출연으로 얻은 점은 뭐가 있어?

“그동안은 혼자 무대를 하다 보니까 동선 같은 경우도 센터에서만 움직이고 그랬어. 그런데 단체 무대를 하다보니까 동선이 생기고 자리도 바뀌잖아. 동선이나 줄맞추기도 배우고 안무 숙지를 빨리 하는 것도 배웠지. 그리고 SNS 팔로워가 좀 늘었어. 외국팬 분들도 팔로우를 많이 해줬어. 그런 것들이 달라진 것 같아”

▲‘더유닛’ 출연 전후로 행복도의 차이가 있어?

“사실 나의 행복도는 2017년도 1월 전후로 나뉘어. 그때 어떤 책을 봤는데 긍정의 힘과 꿈꾸는 것들의 힘에 대한 메시지가 담긴 책을 우연치 않게 봤어. 그래서 그때부터 나뉘었지. 사실 ‘더유닛’ 하기 전부터 행복했고 끝나고 나서도 행복해. 솔직히 요즘 너무 행복해. 내가 만들어 낸 것들로 활동하고 있잖아. 이 순간들이 좋고 정말 재밌어. 전후가 똑같이 좋은데 후가 더 좋은 것 같아. ‘더유닛’ 출연에 후회는 없어. 요즘에 또 내가 한 것들에 대해 후회를 안 하려고 하고 있어. 그래서 ‘더유닛’ 경우도 후회하지 않으려고 나간거야. 그래서 최선을 다했고. 내 무대가 스스로 창피하면 안 되니까. 그때 무대 보면 지금도 만족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