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조진웅-류준열부터 차승원까지…‘독전’ 멀티캐스팅의 좋은예
[현장에서] 조진웅-류준열부터 차승원까지…‘독전’ 멀티캐스팅의 좋은예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05.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남우정 기자] '독전'이 멀티캐스팅의 좋은 예를 보여준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독전’ 언론시사회에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이해영 감독이 참석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천하장사 마돈다' '페스티벌' '경성학교' 등을 연출한 이해영 감독의 신작으로 전작들과는 완전히 다른 결을 지녔다. 

이에 이해영 감독은 "그렇게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전작까지 3편의 연출작을 내놓고 새로운 방식으로 영화를 찍고 싶은 열망이 컸다. 그때 ‘독전’ 제안을 받았다. 이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고 싶다기 보단 ‘독전’이라는 영화 자체를 꿈꾸게 됐다. 그동안 안 썼던 뇌근육을 개발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했다. 속에서 큰 에너지가 나왔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시나리오를 더 쓰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약 조직의 실세인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 역의 조진웅부터 조직에서 버림 받은 락 역의 류준열, 마약조직의 임원 선창(박해준), 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차승원), 중국 마약시장의 거물 하림 역의 고(故) 김주혁까지 화려한 멀티캐스팅을 자랑하는데 모든 캐릭터가 생동감있게 살아있다. 

조진웅은 "원호는 선과 악이 존재하는 캐릭터라 원호의 심리를 쫓아가면 어떨까 생각했다. 시나리오가 워낙 정확해서 따라가다 보니까 재미있는 현상이 일어났다"고 밝혔고 차승원은 "이 영화를 처음 제안 받았을 때부터 내가 해야될 몫이 정해진 작품이었다. 내가 시나리오를 보고 생각했던 캐릭터와 영화 속 캐릭터는 거리감이 있는데 그것도 이해영 감독이 생각을 자유롭게 할만한 것들을 줬다. 브라이언 캐릭터는 이해영 감독의 힘이 70~80%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독전'은 노르웨이 설원부터 염전까지 감각적인 배경과 음악으로 영화를 스타일리시하게 완성했다. 노르웨이 설원이 배경이 된 마지막 신은 강렬하고 남으며 스포일러 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다. 

이에 이해영 감독은 "열린 결말로 받아들이는 게 정확하다. 불친절할지 모르겠지만 규정되길 바라지 않았다"며 "영어 제목이 ‘빌리버’(Believer)다. 이 영화를 대변하는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에 나오는 각 캐릭터가 나름 맹목적으로 매달리는 신념이 있다. 끝까지 가는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다"고 설명했다. 

영화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