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어의 카메라' 홍상수와 김민희, 또는 당신의 이야기
'클레어의 카메라' 홍상수와 김민희, 또는 당신의 이야기
  • 김동민 기자
  • 승인 2018.04.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김동민 기자] 누구에게나 삶은 녹록지가 않다. 세상은 결코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고, 인생사에서는 원하지도 의도하지도 않았던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 바로 그럴 때 사람들은 추해지곤 한다. 나를 아프게 한 이를 원망하고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상대방을 밀어 부치기도 한다. 애증이 교차하는 남녀 관계에서 이는 특히 극명하게 나타난다. 다 큰 ‘어른’이라 해도 많은 경우 연인과의 이별을 앞둔 상황에서는 꼭 어린애처럼 유치하기 짝이 없다. 영화 ‘클레어의 카메라’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처럼 말이다.

영화 '클레어의 카메라' 스틸컷 (사진=영화제작전원사)
영화 '클레어의 카메라' 스틸컷 (사진=영화제작전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