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살인소설’ 스릴러인줄 알았는데…‘장르 규정 NO’
[현장에서] ‘살인소설’ 스릴러인줄 알았는데…‘장르 규정 NO’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04.1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소설' 스틸컷
'살인소설' 스틸컷

[뷰어스=남우정 기자] 서스펜스 스릴러인줄 알았던 ‘살인소설’엔 반전이 있었다. 곳곳에 설치된 블랙 코미디 장치가 의외의 웃음을 선사한다.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에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 김진묵 감독이 참석했다. 

‘살인소설’은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긴박하고 밀도 있게 그려낸 서스펜스 스릴러다. 부패한 정치인은 그간 영화에서 심심치 않게 등장했던 캐릭터다. 

오만석은 “보통은 이런 역할들은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이고 뒤에서 조정하는데 경석은 그때그때 모면하기 바쁘다 보니까 거짓말로 이어진다. 자기 자신도 계획하지 못했던 상황 속에서 인간 내면에 담긴 악함과 습성이 드러나게 되는게 그걸 솔직하게 보여주려고 노력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살인 소설'은 한정된 공간과 24시간이라는 시간 안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긴박하고 밀도 있게 그려내면서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지현우가 맡은 순태는 기존의 권선징악 메시지를 뒤엎는 인물이기도 하다. 

지현우는 “순태는 경석의 거짓말을 시작하게 하는 인물이라서 그 부분에서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기존 드라마에선 좋은 쪽으로 복수를 하거나 더 하고 싶은데 가지 못하는 상황이 많다. 거짓말을 거짓말로 갚아주는 이번 작품을 개인적으로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살인소설’은 또 한국의 부패한 정치인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가 웃음을 선사하며 블랙 코미디로 덕목을 갖췄다. 특히 6월 지방선거를 두 달 앞두고 있는 시점이기 때문에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김진묵 감독은 “내가 생각하는 건 서스펜스로 시작해서 블랙 코미디로 갔다가 스릴러로 완성된 것 같다. 규정하기 힘들다. 시나리오 초고를 쓴 지 8년이 넘었다. 내가 생각하기엔 정치인들과 사회가 크게 변화한 게 없다. 유권자들이 많이 봐주셔서 자기가 어떤 인물들을 뽑을 것인지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고 지현우는 “정치에 관심이 없던 사람인데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달라졌다. 영화를 보고 한 번 더 생각해서 6월에 있을 지방선거에 투표를 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살인소설’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