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 트립’ 2주년이 가진 의미
‘배틀 트립’ 2주년이 가진 의미
  • 강소영 기자
  • 승인 2018.04.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배틀트립')
(사진=KBS2 '배틀트립')

[뷰어스=강소영 기자] 직장인이라면 제주도행 항공권을 한번쯤 검색해봤을 법하다. 그만큼 현대인들은 여행에 대한 열망을 안고 산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여행 프로그램을 보며 맥주 한 캔을 마신다. 브라운관 속 저들의 기쁨이 자신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는 것 같은 경험을 한다. 현대인의 여행에 대한 목마름이 커질수록 브라운관에는 여행을 다룬 프로그램이 쏟아졌다. 일부는 그 안에서 사라졌고, 일부는 살아남았다. 그 중 ‘베틀 트립’은 2주년을 맞이했다.

13일 서울 여의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2 ‘배틀트립’ 2주년 간담회에서 손지원 PD는 많은 여행 프로그램들 사이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그건 바로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인증샷이었다고. 하지만 관심만큼 감내해야 할 비난도 있기 마련이다. 지난 7일 ‘배틀 트립’은 필리핀 정부의 보라카이 섬 폐쇄방침 이후 보라카이 여행 에피소드를 방송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배틀 트립’이 이 같은 논란을 딛고 승승장구하는 장수 여행프로그램이 될 수 있을까.

 

손지원 PD (사진=KBS2 '배틀트립')
손지원 PD (사진=KBS2 '배틀트립')

손 PD는 ‘배틀 트립’이 2년 동안 꾸준히 인기를 얻은 비결에 대해 “시청자들이 직접 여행지를 가보고 평가를 내리고 인증하는 과정이 힘이 되지 않았나 한다”며 “‘가봤더니 좋더라 가봤더니 사람이 많아졌더라’ 등 단순 시청에서 머무르는 게 아니라 적극적인 액션이 이뤄져 뒷심을 발휘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손 PD는 2주년 특집에 대해 “괌 특집을 방송한다. 괌을 선택한 이유는 2016~2017년 통계를 찾아보니 가족 여행지로 가장 많이 꼽은 여행지였다”라며 “그 다음 주에는 시청자들이 보내줬던 것 중 랜덤으로 뽑아 시청자들이 보내준 루트를 MC 세 명이 직접 찾아 여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2주년을 맞기까지 고민도 많았다고 언급했다. 주변에서는 다른 여행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러나 손 PD는 “시청자들이 따라 하기에 무리가 없는 여행지를 소개해 드렸던 부분이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어 “관계나 사건 중심으로 파고 들어간다면 최근의 다른 관찰 예능과 변별력이 없다는 걸 인지하고 있다”며 “저희랑 비슷한 포맷으로 가고 있는 많은 프로그램에 대한 차별성도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PD는 MC 3명에 대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김숙은 여행 책을 쓰고 싶어 하는 만큼 여행을 좋아해 대본이 아니어도 해당 여행지에 대해 알 때가 많다”며 “이휘재는 스포츠 분야에서 취미가 있어 여러 나라의 액티비티를 소개할 때 굉장히 도움이 될 때가 있다. 성시경은 풍부한 상식을 갖고 있고 언어적인 능력도 좋아 VCR로 캐치해내지 못하는 것을 전달할 때가 있다”고 전했다.

‘베틀 트립’에는 그간 아이돌도 많이 등장했다. 손 PD는 아이돌 선정 기준으로 참신함을 언급했다. 그는 “뭔가 정형화된 이미지 안에서 움직이는 친구들 보다 엉뚱하고 발랄한 친구를 찾는다”며 “리얼리티나 웹 예능 볼 때 엉뚱하고 4차원 친구들을 주의 깊게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데려가고 싶은 아이돌로 엑소를 꼽기도 했다. 

그러면서 워너원 여행기를 촬영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손 PD는 “워너원은 진주랑 하동에서 야외촬영을 끝내고 마지막 주 녹화를 앞두고 있다”며 “당사자들은 촬영한 건지 놀러간 건지 신나했었다고 하더라. 특히 우진군이 요리를 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손 PD는 프로그램 생존 가능성에 대해 “예능에서 흔히 볼 수 없던 연예인이 나온다면 프로그램이 정기적으로 더 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연예인 분들이 직접 섭외 연락이 올 때가 있다. 예능을 잘 안하는 중견 연기자부터 아이돌까지 직접 연락이 온다. 그 분들과 하면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시청자들을 향해 “지금까지 해왔던 지적이나 칭찬을 귀 기울여 고민하는 제작진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배틀 트립’은 연예인 2명이 1조를 꾸려 특정 주제로 여행을 설계하고 직접 다녀오며 시청자들에게 이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