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나를 기억해’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씁쓸한 현실
[현장에서] ‘나를 기억해’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씁쓸한 현실
  • 남우정 기자
  • 승인 2018.04.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를 기억해' 이유영
'나를 기억해' 이유영

[뷰어스=남우정 기자] ‘나를 기억해’가 현실이기 때문에 더 끔찍한 공포를 대신 전한다.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나를 기억해’ 언론시사회에 이유영, 김희원, 오하늬, 이학주, 이한욱 감독이 참석했다. 

‘나를 기억해’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 서린(이유영)과 전직 형사 국철(김희원)이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이유영은 여성 범죄 피해자로 등장해 사실감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이유영은 “이한욱 감독을 통해 ‘빨간 마후라’ 등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던 걸 알게 됐다. 내가 그런 일을 당하면 어떨까 상상하면서 연기했지만 감히 상상하기 어려웠다. 내가 서린이라도 숨어 살았을 것 같더라. 피해자가 떳떳하게 살지 못하는 세상이라는 게 이해가 됐다”고 쉽지 않은 역할이었다고 고백했다.

 

‘나를 기억해’는 범죄 스릴러답게 범인을 추적한다. 하지만 범인을 찾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그 과정에서 몰카, 소라넷 등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사회 문제들을 현실감 있게 다뤄냈다. 특히 최근 미투운동,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 문제가 조명 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나를 기억해’ 속 소재는 더 크게 와 닿는다. 

김희원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현실에 있을법한 경우라고 생각했다. 도대체 이런 마음일 때 어떻게 해야 하나, 그 상황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감정이다. 그것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마음이 더 무겁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영화를 찍을 당시만 하더라도 주위에서 안 좋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걸 체감하지 못했다. 근데 요즘 많은 일들이 터지는 걸 보면서 많이 안타까웠다. 자신의 권력를 이용해 다른 사람의 꿈을 짓밟고 악행을 저지르는 일들이 안타깝고 미투운동이 일어나서 많이 놀랐다. 미투 운동이 올바른 길로 확산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하늬도 “여자 입장으로 시나리오를 읽을 때 화가 많이 났다. 영화를 보고 눈물이 날 정도였다. 이 영화를 보고 여성들이 불편하고 힘들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이 영화를 보고 문제를 직시하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